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75차 유엔총회서 ‘한반도 평화 지지’ 호소

기사승인 2020.09.17  14:09:58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1시(한국시각 23일 새벽 2시)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화상)을 통해 한반도 평화 노력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이번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관심”을 당부할 계획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7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열리는 ‘유엔 75주년 기념 고위급 회의’에도 참석한다. 5개 중견국(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협의체 믹타(MIKTA)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대표발언도 할 예정이다. 

믹타 출범 이후 처음인 대표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유엔이 국제사회의 평화와 발전에 기여한 점을 평가하고, “코로나19를 비롯한 인류 공동의 과제 대응을 위해 유엔 중심의 다자 협력을 증진해 나가겠다”는 5개국의 기여 의지를 표명한다.

강 대변인은 “이번 유엔 총회에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 총 193개 회원국 중 120개국 국가원수와 53개국 정부수반 등 173명의 정상급 인사들이 화상 연설 형식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여는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우리의 주도적인 역할과 기여 의지를 표명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확대하여 우리 다자외교를 한층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에 대북 메시지가 담기는가’는 질문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당일 연설을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피해갔다. 

17일 오후 외교부 당국자는 “유엔총회 일반토의가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진행되는데 북한은 마지막 날(29일) 오전 14번째 연설한다”며 “잠정 리스트 상에는 (김성) 주유엔 대사가 연설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추가, 18:24)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