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스가 일 총리에 서한..“언제든지 대화할 준비 돼”

기사승인 2020.09.16  19:08:36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 앞으로 축하서한을 취임을 축하하고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는 뜻을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건강 문제로 급작스럽게 사임한 아베 신조 전 총리에게도 서한을 보내, 그간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아베 전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했다.

아베 전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도 전날 문 대통령 내외에게 재임기간 중 소회를 담은 이임서한을 각각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일 관계의 각종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라는 대통령의 기본 입장을 강조하신 것”이라며 “(축하서한 내) 메시지에도 있지만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스가 요시히데 자민당 총재가 일본의 제99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선출되고 신 내각이 출범한 것을 축하”하고,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하여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