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기사승인 2020.08.15  19:33:58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오는 16일부터 서울특별시와 경기도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서울과 경기지역의 신규환자는 139명으로 두 지역을 합한 환자 수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 있는 일”이고 “감염양상에 있어서도 연결고리가 밝혀지지 않은 사례의 비율이 14%가 넘어 방역망의 통제력이 약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이번 조치의 목적은 서울시와 경기도의 주민들께서 불요불급한 외출과 모임,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최대한 자제하며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 여러분의 생업에 미치는 충격과 준비 등을 고려하여 오는 8월 16일부터 2주간은 우선 방역수칙 의무화 대상시설을 확대하고 모임과 행사 등의 취소를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2주의 노력에도 상황이 호전되지 않거나 그 이전이라도 감염확산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에는 고위험시설 운영중단, 집합모임·행사의 금지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럽, 감성주점, 콜라텍 등에 대해서는 이용인원의 제한, 테이블 간 이동금지, 1일 1업소 이용 등 수칙이 추가로 의무화된다. PC방도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되어 19일부터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를 시행한다.

최근 집단감염이 빈발한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15일부터 서울시와 경기도가 이미 실시한 행정조치가 유지된다. 정규예배 외의 모임과 단체식사 등이 금지되는 것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의 알림 참고.)

박 장관은 “서울과 경기에서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의 모임·행사를 계획하고 있는 국민이나 기관 등은 이를 연기하거나 최소한 규모로 줄이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