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이든 후보, 진보 진영의 대북정책 반영할까? (VOA)

기사승인 2020.08.15  13:16:22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의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지지층 결집을 위해 진보 진영의 정책을 일부 반영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5일 보도했다.

VOA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미 여러 차례 민주당 지지층 결집을 위해 진보적인 정책도 포용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중도’ 민주당으로 대표되지만, 견해가 다른 모든 진영의 의견을 수용하겠다는 상징적 의미가 크다”고 지적했다.

앞서, 바이든 캠프 외교안보 핵심 자문인 토니 블링큰 전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달 진보 성향 매체인 ‘더 네이션’에 보낸 성명에서, “많은 진보 진영의 대표를 포함한 다양한 전문가들로부터 적극적으로 의견과 조언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심은 북한 문제. VOA는 “북한 문제에 대한 민주당 주류와 진보 진영의 접근법은 다소 차이가 있다”고 짚었다.

VOA에 따르면,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진보인사인 샌더스 의원은 북한의 큰 양보 없이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날 것이라고 밝혀, 바이든 전 부통령과 입장 차를 보였다.

워싱턴 정치권에서는 샌더스 대선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민주당 로 칸나 하원의원 주도로 진보적인 대북 접근법이 제시되고 있다.

칸나 의원은 기본적으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앞서 북미 양측이 한국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통해 상호 신뢰를 구축해야 하며, 또 북한과의 신뢰 구축과 북한의 비핵화 견인을 위한 한국의 남북 경협 추진 노력을 미국이 막아서는 안 된다며 남북 경협의 활성화를 위한 제재 완화를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주류의 입장은 제재를 통한 압박을 유지해야 하며,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은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 이후 이뤄져야 한다는 것.

이에 VOA는 “미 전문가들은 바이든 캠프가 진보 진영의 이런 대북 접근법을 얼마나 수용할지에 대해 엇갈린 견해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초당적 성격의 싱크탱크인 미 평화연구소의 프랭크 엄 선임연구원은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바이든 측은 다양한 목소리를 포함하는 데 열려있다며, 진보 진영의 대북정책을 부분적으로 수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보수 성향의 민간단체인 미 국익연구소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VOA에, 바이든 팀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과거 제재와 외교적 고립, 심지어 오바마 시대의 전략적 인내 정책으로까지 돌아갈 것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