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조대위, 日 국가적 책임 사죄와 성의있는 배상 촉구

기사승인 2020.08.15  12:23:09

공유
default_news_ad1

광복 75주년을 맞는 15일 북측 '조선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조대위)는 대변인 성명을 발표해 일본 당국의 국가적 책임에 대한 사죄와 성의있는 배상을 촉구했다.

조대위 대변인은 성명에서 일제 침략군의 성노예생활을 강요당했던 피해자 할머니들도, 저 멀리 태평양의 전쟁터에까지 끌려가 생사의 갈림길에서 고생했던 강제연행 피해자들고 이제 거의 세상을 떠나고 있지만 "일본이 한사코 청산을 회피하고 있는 과거의 범죄행위들에 대하여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군 성노예범죄, 조선인강제연행범죄를 비롯하여 일본제국주의가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가지가지의 반인륜적 범죄행위들은 당시 어느 개별적인 군인이나 관리의 자의에 의해 감행된 것이 아니라 '대일본제국'의 국가권력에 의해 계획되고 실행된 극악한 조선민족 말살정책의 산물"이라며, "다름 아닌 현재의 일본 왕과 수상, 부수상의 조상들이 조선사람들에 대한 강제연행, 대량학살을 명령하고 실행하였던 것"이라고 콕 찍어 폭로했다.

이에 따라 조대위는 "일본당국은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행위들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통절하게 자각하고 더 늦기 전에 진심으로 사죄하며 성의있게 배상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또 일본 당국이 패전 후에 태어난 세대들에게는 과거에 얽매여 사죄해야 하는 숙명에서 벗어나게 하겠다고 하면서 성노예 피해자들을 '돈벌이를 위한 자원봉사자'로, 강제연행 피해자들을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로 모욕하고 왜곡하고 있다며, "일본당국은 구접스러운 역사 왜곡행위를 당장 중지하고 남의 땅을 넘보면서 '대동아 공영권'의 옛꿈을 되살리느라 푼수없이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대위는 "청산되지 않은 범죄는 새로운 범죄의 온상으로 되며 불미스러운 과거를 안고 가면 갈수록 그뒤는 더욱 감당키 어렵게 될 것"이라며, "(조대위는)일본정부가 조선 인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운동을 더욱 과감히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 대변인 성명(전문)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일본제국주의가 패망한 때로부터 7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녀성으로서의 귀중한 모든것을 여지없이 짓밟히우며 일제침략군의 성노예생활을 강요당하였던 피해자할머니들도, 하시마탄광과 같은 일본렬도의 고역장들과 저 멀리 태평양상의 전쟁터들에까지 끌려가 삶과 죽음의 계선을 방황해야 했던 강제련행피해자들도 이제는 거의 세상을 떠나고 그 후대들이 우리 사회의 주력을 이루었다.

세월의 흐름과 함께 과거에 대한 기억은 희미해진다고 하지만 우리 인민은 일본이 한사코 청산을 회피하고있는 과거의 범죄행위들에 대하여 똑똑히 기억하고있다.

만약 일본사람들도 20만명에 달하는 자국녀성들이 외국군대의 성노예로 전락되고 수백만명이 렬도밖으로 강제련행되여 무주고혼이 되였더라면, 성과 이름을 빼앗기고 일본어로 이야기를 주고받는것조차 금지당하였더라면 그에 대하여 결코 잊지 않을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패망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과거청산은커녕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차별과 박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정책실시로 우리 인민의 대일적개심만을 격앙시켜왔다.

이 시각도 일본땅에서는 일제에 의하여 무참히 학살된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나 과거의 침략전쟁에 대한 뼈아픈 반성이 아니라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군국주의망령들을 찬미하는 놀음이 벌어지고있다.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는 일제의 패망 75년을 맞으며 일본제국주의가 저지른 특대형반인륜범죄들로 하여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과 피해자들, 그 유가족들의 이름으로 다음과 같이 엄숙히 성명한다.

첫째로, 일본당국은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반인륜적범죄행위들에 대한 국가적책임을 통절하게 자각하고 더 늦기 전에 진심으로 사죄하며 성의있게 배상해야 한다.

일본군성노예범죄, 조선인강제련행범죄를 비롯하여 일본제국주의가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가지가지의 반인륜적범죄행위들은 당시 어느 개별적인 군인이나 관리의 자의에 의해 감행된것이 아니라 《대일본제국》의 국가권력에 의해 계획되고 실행된 극악한 조선민족말살정책의 산물이다.

다름아닌 현재의 일본왕과 수상, 부수상의 조상들이 조선사람들에 대한 강제련행, 대량학살을 명령하고 실행하였던것이다.

일본당국이 과거청산의 책임을 모면해보려고 아무리 모지름을 써도 우리는 오늘에 이르기까지 일본이 조선민족에게 저지르고있는 죄악에 대하여 절대로 그냥 묻어두지 않을것이며 기어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내고야말것이다.

둘째로, 일본당국은 구접스러운 력사외곡행위를 당장 중지하고 남의 땅을 넘보면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되살리느라 푼수없이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

지금 일본당국은 국민의 대다수가 패전후에 태여난 세대이므로 과거에 얽매여 사죄해야 하는 숙명에서 벗어나게 하겠다며 국가적성노예범죄의 피해자들을 《돈벌이를 위한 자원봉사자》로 모독하고 강제련행피해자들에 대해 《조선반도출신로동자》요 뭐요 하는 요설을 늘어놓으면서 어지러운 과거죄악을 전면외곡하거나 대폭 축소, 약화시키기 위하여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심지어는 제땅에서 열리게 되였던 신성한 국제체육축전마저도 《욱일기》로 감싸면서 국민들에게 《대동아공영권》야망실현에 들떴던 지난 세기의 광기를 불어넣으려고 획책하고있다.

청산되지 않은 범죄는 새로운 범죄의 온상으로 되며 불미스러운 과거를 안고 가면 갈수록 그뒤는 더욱 감당키 어렵게 될것이다.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는 일본이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반인륜적범죄행위들을 끝까지 추적조사하여 력사에 새겨놓을것이며 일본정부가 조선인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운동을 더욱 과감히 벌려나갈것이다.

주체109(2020)년 8월 15일

평양

(출처-<조선중앙통신> 22020.8.15)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