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정화비용, 주한미군이 책임져라”

기사승인 2020.07.08  23:3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부평미군기지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처리촉구 대책위원회는 7일 오전 인천광역시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정화비용은 주한미군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사진-통일뉴스 정부영 통신원]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정화비용은 주한미군이 책임져야 한다.”

‘부평미군기지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처리촉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7일 오전 10시 인천광역시청 앞 계단에서 박주희 인천녹색연합 사무처장의 사회로 기자회견을 열고, “반환된 부평미군기지의 정화비용만 최소 800억 원, 최대 1000억 원”이라고 밝히며 이같이 주장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장정구 공동대표는 발언에서 “8월부터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정화가 시작되는 반환된 A,B,C구역 중 A구역의 정화비용만 682억 원이고, 반환되지 않은 지역의 토양오염 정화비용까지 최대 1천억 원이 소요된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부평미군기지 오염정화 비용은 주한미군이 책임져야 하며,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인천시와 국방부 간에 부평미군기지 반환구역 소유권 이전과 다이옥신 오염정화 작업 이관에 대한 논의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장 공동대표는 주장의 근거로 오염정화 후 추가 오염이 확인된 춘천캠프페이지를 사례로 들며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오염정화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지자체로 이관은 안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대책위는 “오염정화작업에 주민감시단을 구성하는 것”을 제안했다.

한편, 부평미군기지맹독성폐기물주한미군처리촉구대책위원회는 제정당사회시민단체 47개 조직으로 구성된 조직이다.

부평미군기지맹독성폐기물주한미군처리촉구대책위원회

가톨릭환경연대, 강화도시민연대, 공공운수노조 금속노조인천지부, 남동희망공간, 노동당인천광역시당, 노동자교육기관, 노동희망발전소, 미군기지반환인천시민회의, 미추홀학부모넷, 민주노동조합총연맹인천지역본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협회인천지부, 민중민주당인천광역시당, 바른미래당인천광역시당, 부평미군부대공원화추진시민협의회, 사제연대, 사회진보연대인천지부, 서구민중의집, 실업극복인천본부, 생명평화기독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천지부, 인천감리교사회연대, 인천녹색당창당준비위원회, 인천녹색연합, (사)인천민예총, 인천민중교회운동연합, 인천비정규노동센터, 인천빈민연합, 인천사람연대,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시민행동, 인천여성노동자회, 인천여성민우회,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인천통일로,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인천환경운동연합, 전국공무원노조인천지역본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인천지부, 정의당인천광역시당, 진보당인천광역시당, 청년광장인천지부, 청솔의집, 평등교육실현을위한인천학부모회, 평화협정운동인천본부, 희망을만드는마을사람들

 

 

인천=정부영 통신원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