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노총, ‘7.4 전국노동자대회’ 연기..‘코로나19’ 고려

기사승인 2020.07.03  08:43:54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 김명환)이 2일 오후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거쳐 ‘7.4 전국노동자대회’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보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민주노총은 해고금지,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비정규 철폐를 요구하고 전태일3법 조합원발의운동을 선포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7월 4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수도권은 물론 전국으로 확산하는 코로나19에 따른 조합원 동지들의 우려와 안전, 시민들의 공중보건, 생명안전의 중요성을 고려하여 7.4 전노대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코로나19 시기 집회와 결사의 자유가 지나치게 제한되고 있는 현재의 조치를 더 이상 수용하기 어렵고, 옥내, 옥외 등 집회시위에 관한 기준이 보편 타당하게 적용되도록 중앙정부, 지방정부에 시정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달 민주노총은 오는 4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조합원 5만명이 참가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는 2일 “지난 6월30일 집회 취소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으나 민주노총에서 집회강행 의사를 밝혀 이날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했다”고 밝혔다. 최근 수도권 일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대규모 집회 개최에 대해 시민들 우려가 크다”는 이유를 들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