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 ‘확대된 G7에 한국 참여 반대’ 미측에 전달” [교도통신]

기사승인 2020.06.29  08:18:36

공유
default_news_ad1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를 추진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한국의 참여를 반대한다’는 의견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중국과 북한에 대한 (한국의) 외교자세가 G7과 다르다’는 핑계를 대며 ‘기본 틀 유지’를 촉구했다는 것이다. 

최근 발간된 볼턴 회고록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는 ‘문재인-김정은-트럼프의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끈질기게 방해해왔다. 그런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의 대북관을 들먹이며 ‘한국의 G7 참여 자격’을 운운한 셈이다. 

<교도통신>은 미국 측은 “트럼프가 최종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복수의 미.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일본 측의 대응에는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G7에 참가하는 외교적 우위를 지키겠다는 의도가 있다”고 봤다. “아베 총리의 의향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역사 문제 등으로 대립하는 일한관계가 더 냉각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데 “생각은 어떠시냐”고 물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호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