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방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 중”

기사승인 2020.06.23  10:58:18

공유
default_news_ad1

- “북 확성기 재설치는 판문점선언 위반..전단 살포 중단해야”

북측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대규모 대남 삐라 살포를 예고하고 접경지역에 대남 확성기를 설치하는 징후가 포착된 것과 관련, 23일 국방부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24시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군사대비를 유지하고 있”으나 “북한의 군사동향에 대해서는 저희가 일일이 말씀드리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무산시키는 조치를 행동에 옮길 경우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것은 이미 말씀드린 바 있다”고 밝혔다. 

‘북측의 대남 확성기 재설치 움직임’에 대해서는 “판문점선언 위반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어제도 말씀을 드렸고 오늘도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판문점선언 및 남북군사합의 위반행위에 대응이 필요한 것 아닌가’는 지적에 대해, 최 대변인은 “어떤 상황에 대해서도 저희가 대비할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씀을 드렸고, 이 말씀에 많은 부분이 담겨있다”고 대답했다.  

최 대변인은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상황에 따라서 유형이 다양할 수 있기 때문에 여기서 그것을 일괄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을 아꼈다. “상황에 따라서 필요한 조치는 충분히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어제 밤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또 살포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일방적인 주장 부분이 있어서 현재로서는 정확한 내용을 확인해봐야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아마 경찰이 확인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도 “현재 그 단체가 살포를 주장하고 있는 지점과 활동에 대해 경찰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며 “수사의뢰되어 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조사 진행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북, 대남이든 전단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양 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전단 등 적대행위 중단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면서 “정부는 이런 견지에서 남북관계 진전과 한반도 평화증진을 위해 비생산적인 전단살포 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