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의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에 “비통”

기사승인 2020.06.07  15:34:23

공유
default_news_ad1

- ‘부고성명’ 통해 “인권침해적 무분별한 취재 중단” 요구

서울 마포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손영미 소장이 6일 경기도 파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7일 ‘부고성명’을 통해 “너무나 비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2004년부터 쉼터를 맡아온 고 손영미 소장은 “할머니들의 건강과 안위를 우선시하며 늘 함께 지내오셨다”고 정의연이 회고했다. 

“할머니들의 동지이자 벗으로 그리고 딸처럼 16년을 살아오셨다. 지금도 함께 생활하시던 길원옥 할머니의 건강만을 생각하셨다”며, “심성이 맑은 분이셨고, 정성과 헌신으로 언제나 자신보다 할머니들이 우선이셨던 분”이라고 했다.

정의연은 “고인은 최근 정의연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하셨다. 특히 검찰의 급작스런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 이후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것 같다며 심리적으로 힘든 상황을 호소하셨다”고 알렸다. 

“무엇보다 언론의 과도한 취재경쟁으로 쏟아지는 전화와 초인종 벨소리, 카메라 세례로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계셨다. 항상 밝게 웃으시던 고인은 쉼터 밖을 제대로 나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이셨다”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한생을 피해자들에게 헌신한 고인을 위해서라도 불필요한 관심과 억측을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유족들과 주변인들, 정의연과 쉼터 평화의 우리집, 고인의 자택 등을 향한 인권침해적인 무분별한 취재경쟁을 중단해주십시오. 고인의 명예를 위해 부디 카메라와 펜을 내려놓고 고인의 삶을 차분히 되돌아 봐주십시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