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통신, "日 우주작전대 창설은 '전범국의 군사대국화' 책동"

기사승인 2020.06.02  09:37:00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은 최근 일본자위대가 창설한 '우주작전대'에 대해 '군국주의 야망'을 숨긴 '전범국의 군사대국화 책동'이라고 맹비난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일 '시급히 제거되어야 할 오물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지난달 18일 일본이 항공자위대에 '우주작전대'라는 부대를 처음으로 창설한데 대해 "자국의 위성운용에 위협을 조성하는 우주오물 등을 감시한다는 미명하에 발족된 '우주작전대'는 공중정탐 등에 머물러있는 섬나라의 우주군사화 책동을 공격 실행단계에로 더욱 확대할 수 있게 하는 군사적 도구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라고 비판했다.

일본은 이미 전체 지구를 24시간 감시할 수 있는 정보수집 위성체계를 갖추고 어떤 형태의 우주전쟁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로케트기술은 물론 미사일방어체계까지 구축하고 있다고 하면서, 이번에 창설된 '우주작전대'는 "상대측의 군사활동정보를 사전에 내탐하고 해외침략전쟁에서 선제타격의 효과성을 높이며 '적'의 보복공격능력을 무력화하자는데 그 진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위정자들이 '새로운 안전보장 환경', '우주오물 감시' 등을 이유로 '우주작전대' 창설에 나선 것은 '군국주의 야망'을 감추기 위한 것이라며, "인류의 생존과 푸른 행성의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가장 위험하고 시급히 제거되여야 할 오물은 다름아닌 일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예정보다 2년 앞서 창설된 '우주작전대'는 20명 규모로 시작한다는 것 외에 구체적인 활동계획과 작전내용은 준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방위성은 내년까지 우주 오물 등을 감시하는 레이더 시스템을 설치하고 2026년에는 우주상황을 감시하는 위성을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통신은 "일본반동들의 모든 군사적 행위 특히 우주분야에서의 움직임 하나 하나가 불순한 목적밑에 음흉한 방법으로 진행되어 왔다"며, 1969년 우주이용법안 채택과 1970년대 말 정탐위성 연구 진행, 1985년 군용위성개발 여론 조성 등이 모두 진짜 목적을 감추거나 비밀리에 이루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은 2008년 '방위목적'을 내세워 우주공간에 대한 군사적 이용을 허용하는 '우주기본법'을 채택했으며, 2009년에는 '우주개발 및 이용에 관한 기본방침'과 '우주기본계획'을 발표했다. 

2018년에는 새로운 '방위계획대강'과 '중기방위력정비계획'을 통해 우주공간을 새로운 방위영역으로 정식 선포함으로써 우주군사화를 위한 법적토대를 더욱 완비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