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트럼프의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

기사승인 2020.06.02  00:25:16

공유
default_news_ad1

- (추가) 청 관계자, “시진핑 방한과의 선후관계 논하기는 어려워”

   
▲ 1일 밤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밤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데 “생각은 어떠시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응하되 의제는 방역과 경제로 한정하고 싶다는 의견을 우회적으로 표시한 것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확대 정상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1일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G7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G11 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알렸다.

G12로 확대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인구, 경제 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 보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통화는 밤 9시 30분부터 15분간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2일 오후 브리핑에서, 강민석 대변인은 “연내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의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인 성격이 아니다. 한국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고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과거) G20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다”면서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과 문 대통령의 G7 확대회의 참석 선후 관계’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시 주석 방한 시점 자체가 정해지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선후 자체를 지금 논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제 (한미) 정상 통화에서 중국 문제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 홍콩 문제도 나오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중국의 반발을 예상하는 보도’에 대해서는 “정부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추가, 15:39)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