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펄 어머니

기사승인 2020.06.01  09:32:27

공유
default_news_ad1

- <연재> 정관호 시집 『가고파』 (25)

빨치산 출신 장기수 정관호(96) 선생이 열 번째 시집 『가고파』 출판을 준비 중에 있다. 시집 출간에 앞서 20여 편을 골라 격일(월 수 금)로 연재한다. 정 선생은 <통일뉴스>에 2008년 8월부터 2012년 5월까지 200회에 걸쳐 시와 사진으로 된 ‘정관호의 풀 친구 나무 친구’를 연재한 바 있다. / 편집자 주

 

 

              개펄 어머니

 

 

            썰물로 뻘이 드러나기를 기다려

            이고 온 널배를 내려 담근다

            늘 하는 대로 그 위에 몸을 싣고

            발밀이로 나아가서 찾는 것

            꼬막 바지락을 부지런히 캐고

            재수 좋으면 낙지도 파내면서

            이리저리 휘젓고 다니느라면

            어느덧 두 짐 석 짐을 채운다

            밀물에 얹히듯 되돌아와서는

            일상 입는 작업복으로 갈아입고

            텃밭에 심은 남새를 가꾼다

            이렇듯 쉴 사이 없이 사지를 놀려

            살림을 떠받치고 자식들 길러서

            제각각 짝을 지어 여의고 분가시켜

            그것들이 제살림 하는 것이 대견스러워

            보람 삼아 한세월 그냥 일만 한다

              일상을 널배와 더불어 보내며

            오늘도 물때를 기다리는 개펄 어머니.

 

 

저자 소개

1925년 함경남도 북청에서 태어남. 원산교원대학 교원으로 재직하던 중 6.25전쟁으로 전라남도 강진에 내려왔다가 후퇴하지 못하고 빨치산 대열에 가담. 재산기관지 ‘전남 로동신문’ 주필 역임. 1954년 4월 전남 백운산에서 생포되어 형을 삶.

저서로는 음악 오디오 에세이집 『영원의 소리 하늘의 소리』,『소리의 고향』이 있고, 시집들 『꽃 되고 바람 되어』,『남대천 연어』,『풀친구 나무친구』,『한재』,『아구사리 연가』, 역사서『전남유격투쟁사』, 장편소설 『남도빨치산』 등이 있다. 이외에도 역편저가 다수 있다.

 

 

 

정관호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