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同 志 像 (9) ― 전덕례의 경우 ―

기사승인 2020.05.18  09:21:05

공유
default_news_ad1

- <연재> 정관호 시집 『가고파』 (19)

빨치산 출신 장기수 정관호(96) 선생이 열 번째 시집 『가고파』 출판을 준비 중에 있다. 시집 출간에 앞서 20여 편을 골라 격일(월 수 금)로 연재한다. 정 선생은 <통일뉴스>에 2008년 8월부터 2012년 5월까지 200회에 걸쳐 시와 사진으로 된 ‘정관호의 풀 친구 나무 친구’를 연재한 바 있다. / 편집자 주

 

 

              同 志 像 (9)

 

             ― 전덕례의 경우 ―

 

            전남여고 학생 신분으로 입산해서

            일선 부대원으로서 총상자를 돌보다가

            총사 의무과 간호원으로 뽑혀서

            그 맡은 일에 오랜 동안 헌신했다

            부상자들에게 깍듯이 친절하고

            정성을 다해 낫기까지 돌보므로

            대원들은 가벼운 상처를 입고

            그녀 손에서 치료받기를 원할 만큼

            온 대열에서 선망과 존경을 받았다

            도당 기요원이 마지막 직책인데

            거듭되는 침공을 다 겪고 살아남은

            빨치산의 보배 같은 존재였다

 

 

           그런데 형을 살고 난 뒤

           일찍 치매에 걸려 고생하더니

           그것이 불치의 암으로 번져서

             주위 사람들의 애타는 성원도 보람없이

           쓸쓸히 세상을 떴다.

 

 

 

저자 소개

1925년 함경남도 북청에서 태어남. 원산교원대학 교원으로 재직하던 중 6.25전쟁으로 전라남도 강진에 내려왔다가 후퇴하지 못하고 빨치산 대열에 가담. 재산기관지 ‘전남 로동신문’ 주필 역임. 1954년 4월 전남 백운산에서 생포되어 형을 삶.

저서로는 음악 오디오 에세이집 『영원의 소리 하늘의 소리』,『소리의 고향』이 있고, 시집들 『꽃 되고 바람 되어』,『남대천 연어』,『풀친구 나무친구』,『한재』,『아구사리 연가』, 역사서『전남유격투쟁사』, 장편소설 『남도빨치산』 등이 있다. 이외에도 역편저가 다수 있다.

 

 

 

 

정관호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