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북측에 ‘코로나19 공동방역’ 거듭 제안

기사승인 2020.05.10  12:08:00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대통령이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코로나19 남북 공동방역'을 거듭 촉구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북측에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거듭 제안했다.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개최한 ‘취임 3주년 특별연설’ 계기에 ‘남북협력사업 추진방안’에 대해 질문을 받은 문 대통령은 북미대화만 바라보지 말고 남북 간에도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지금 남북 모두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하고 있고 방역에 성공한다 해도 늦가을에서 초겨울이면 ‘2차 팬데믹’이 올 것으로 예축되는 상황에서 ‘남북 방역당국 간 협력과 공조’가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 방역 협력은 코로나19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말라리아, 아프리카돼지열병까지 포함된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도 저촉되지 않고 남북민 모두의 건강과 보건에 도움이 되는 사업이니 적극적으로 우선적으로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 때문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이므로 “북한에 우리가 계속해서 독촉만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며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우리의 제안이 북한에 의해서 받아들여지도록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