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닫히지 않는 문

기사승인 2020.05.04  09:52:36

공유
default_news_ad1

- <연재> 정관호 시집 『가고파』 (13)

빨치산 출신 장기수 정관호(96) 선생이 열 번째 시집 『가고파』 출판을 준비 중에 있다. 시집 출간에 앞서 20여 편을 골라 격일(월 수 금)로 연재한다. 정 선생은 <통일뉴스>에 2008년 8월부터 2012년 5월까지 200회에 걸쳐 시와 사진으로 된 ‘정관호의 풀 친구 나무 친구’를 연재한 바 있다. / 편집자 주

 

 

             닫히지 않는 문

 

 

            열어놓은 채 가신 문을

            안에서는 닫을 수 없습니다

 

 

            바람이 쌩쌩 불어들며 말하는 듯한데

            우리가 이루지 못한 사랑이 언젠가 여물어서

            풀꽃 화사한 들판에서 서로 만나

            그간의 회포를 풀 수만 있다면

            문은 저절로 여닫히게 될 것이다

 

 

            눈 쌓인 들녘에서 서로 포옹하기 전에는

            욱어진 녹음을 뚫고 서로 손잡기 전에는

            그리하여 문 열어놓은 채 나간 사람들이

            어렵게 어렵게 소생하기 전에는

            결코 문은 닫히지 않을 것이다

 

 

            바람 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한창 나이에 중동무이로 목숨이 끊긴

            고운님들의 생넋을 불러들이기 전에는

            문은 저절로 여닫기지 않으며

            꿈 없는 단잠, 삶의 평온은 없으리라

 

 

            열어놓은 채 가신 문을

            안에서는 닫을 수 없습니다.

 

 

 

저자 소개

1925년 함경남도 북청에서 태어남. 원산교원대학 교원으로 재직하던 중 6.25전쟁으로 전라남도 강진에 내려왔다가 후퇴하지 못하고 빨치산 대열에 가담. 재산기관지 ‘전남 로동신문’ 주필 역임. 1954년 4월 전남 백운산에서 생포되어 형을 삶.

저서로는 음악 오디오 에세이집 『영원의 소리 하늘의 소리』,『소리의 고향』이 있고, 시집들 『꽃 되고 바람 되어』,『남대천 연어』,『풀친구 나무친구』,『한재』,『아구사리 연가』, 역사서『전남유격투쟁사』, 장편소설 『남도빨치산』 등이 있다. 이외에도 역편저가 다수 있다.

 

 

정관호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