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무엇을 어찌해야

기사승인 2020.04.10  09:54:05

공유
default_news_ad1

- <새 연재> 정관호 시집 『가고파』 (3)

빨치산 출신 장기수 정관호(96) 선생이 열 번째 시집 『가고파』 출판을 준비 중에 있다. 시집 출간에 앞서 20여 편을 골라 격일(월 수 금)로 연재한다. 정 선생은 <통일뉴스>에 2008년 8월부터 2012년 5월까지 200회에 걸쳐 시와 사진으로 된 ‘정관호의 풀 친구 나무 친구’를 연재한 바 있다. / 편집자 주

 

 

                               무엇을 어찌해야


                          우리가 서 있는 데를 파면
                          굼벵이가 아니라 탄피가 나오는 땅
                          칡뿌리를 캐려고 괭이를 박으면
                          그 날에 해골이 찍혀 나오는 땅
                          버섯 캐러 가기가 무서운 이 땅에서
                          우리는 자손을 키우고 있다


                          폭포수 낙차에 넋을 잃고 있는 신혼부부
                          관광지로 유명한 그 낙수와 깊은 소가
                          한때 떼죽음의 곤두박질이었고
                          그들이 내린 비행기 활주로 밑에는
                          너덜처럼 시신들이 묻혀 있는 것을
                          알기에는 그들이 아직 너무 젊다


                          상잔의 찌꺼기뿐만이 아니다
                          산천이 아름답고 사계절 풍요로움이
                          탐이 난 이웃 못돼먹은 놈들이
                          치고 들어와서는 살륙을 일삼았으니
                          한 번도 아니고 두 번도 아니고 세 번도 아닌
                          장장 역사 내내 그치지 않았다


                          잘 살아보려고 애쓰지 않은 적이 없고
                          깨끗한 물 흐르듯 올곧게 살고
                          물안개 사위듯 곱게 피어나려 했던
                          이 땅을 내리 살아온 백성들이건만


                          외세에 짓밟히고 전화(戰禍)에 시달린 끝에
                          허리가 두 동강이 나서 신음하고
                          분노에 떠는 어제와 오늘과 그리고 내일
                          내 후손들 길이 씨앗을 가꿀 땅인데
                          우리 앞선 세대는 무엇을 어찌해야 되는가.

 

 

저자 소개

1925년 함경남도 북청에서 태어남. 원산교원대학 교원으로 재직하던 중 6.25전쟁으로 전라남도 강진에 내려왔다가 후퇴하지 못하고 빨치산 대열에 가담. 재산기관지 ‘전남 로동신문’ 주필 역임. 1954년 4월 전남 백운산에서 생포되어 형을 삶.

저서로는 음악 오디오 에세이집 『영원의 소리 하늘의 소리』,『소리의 고향』이 있고, 시집들 『꽃 되고 바람 되어』,『남대천 연어』,『풀친구 나무친구』,『한재』,『아구사리 연가』, 역사서『전남유격투쟁사』, 장편소설 『남도빨치산』 등이 있다. 이외에도 역편저가 다수 있다.

 

 

 

 

정관호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