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1억원 규모 손소독제 대북지원 추진

기사승인 2020.04.02  11:48:39

공유
default_news_ad1

- 통일부, '올해 첫 반출승인'..."요건준비 단체 몇 군데 더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1억원 규모의 대북 손소독제 지원이 추진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요건을 갖추고 신청해 온 1개 단체에 3월 31일 반출승인을 했다. 반출 물품은 손소독제 한 품목으로 마스크는 포함되어 있지 않으며 금액으로는 1억원 상당"이라고 밝혔다.

올해들어 첫 반출승인 사례이며, 코로나 관련 대북지원으로도 첫 경우이다.

단체명과 반출경로, 시기, 물자 분배방식 등에 대해서는 해당 단체에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강력히 비공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에 필요한 재원은 단체가 자체로 마련했다. 

지금까지 통일부는 코로나19 방역 지원과 관련해 국내 민간단체와 국제기구 등의 협조요청이 일부 있으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물자 반출승인을 위한 요건으로 '지원 내역과 이동경로 등을 포함해 북측 의사를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협의 서류가 필요'하다고 설명해 왔다. 

이 당국자는 "이번의 경우 요건이 갖추어져서 반출승인이 된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의 지원요청을 서류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금까지 북측은 남측 당국은 물론 북민협 등 민간단체에 대해서도 일절 직접 지원 요청을 하지 않았는데, 북측의 입장 변화가 있는 것인지 주목된다.

반출시기는 해당 단체가 자체 재원으로 물품을 조달하는 것이기 때문에 신축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지원 물자가 어렵게 마련된 것이니만큼 주어진 여건속에서 가장 빠른 시일내에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겠나"라고 하면서 물자 반출경로에 대해서는 "일률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국제기구가 활용한 경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반출승인에 필요한 요건을 준비하고 있는 단체가 몇군데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당국자는 이날 <미국의소리>방송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을 인용해 4월 1일 기준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지원 943만 달러 중 한국이 60%인 573만달러로 가장 많았다고 한 보도에 대해 집행된 금액이 아니라 지원을 약속한 금액이라며 데이터 해석에 오류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