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UAE에 ‘코로나19’ 진단키트 5만여 개 긴급수출

기사승인 2020.03.17  18:02:53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아랍에미리트(UAE)에 ‘코로나19’ 진단키트 5만 1천 개를 긴급수출했다. 한국과 UAE는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로 국내 수급 상황에 영향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서면 브리핑에서 “지난 7일 한국과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인 UAE는 긴급하게 코로나 진단키트 구매 여부를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해 왔다”며 “외교부가 물품 생산업체를 찾아 지난 주말 진단키트 5만 1,000개(노블바이오사 제품)를 긴급수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자가 정상 통화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진단키트의) 국내 수요가 제대로 충족되지 않은 상황에서 수출하도록 할 수는 없기에, 제대로 충족되느냐를 먼저 확인했다. 생산업체로부터 잔여분이 있고 수출이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다. 식약처에서도 국내 수요에 전혀 영향이 없다는 것을 몇 번이고 검토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외교부가 서둘러 힘쓰게 된 건 (UAE가) 특별전략 동반자라는 특수관계를 감안했다”며 “외교당국 간 통화도 동반자 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한 신뢰 사례”라고 말했다.

UAE 측은 이번 긴급수출물량인 5만 1천 개보다 더 많이 요구하고 있다. 17일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98명이지만, 이란 1만4991명, 카타르 401명, 사우디아라비아 133명, 쿠웨이트 123명 등 주변국 확진자 증가에 긴장을 늦출 수 없기 때문.

현재 외교부의 주선으로 진단키트 제조사인 노블바이오사와 UAE가 추가물량 공급계약 체결 협의를 진행 중이다.

   
▲ UAE에 수출하기 위한 진단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이 밖에도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수출 혹은 무상원조를 요구하는 나라는 17개국이다. 동남아 3개국, 중동 4개국, 유럽 2개국, 독립국가연합(CIS) 2개국, 중남미 2개국, 아프리카 2개국, 기타 2개국 등이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외교부로서는 가능하면 요청을 들어줘서 필요한 물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해주면 좋겠지만, 가장 큰 기준은 국내 수급에 영향이 미쳐서는 안 된다”며 “수출 여력이 있을 때 우리가 도와줄 수 있는 대로 도와주는 게 좋겠다. 무상지원을 요청하는 개발도상국은 관계부처 간 충분한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UAE가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수입하고, 지원을 원하는 국가들이 늘어나자, 정부는 ‘터닝포인트’ 상황이라고 자평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는 방역에 집중하고 8천여 명 이상으로 확진자가 늘면서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들이 150개 나라로 늘어났지만, 이제는 국내 방역사례를 배우고 물품을 원하는 국가들이 있기 때문.

이 당국자는 “우리가 많은 확진자가 나와서 고통을 겪었는데, 범세계적 방역에서 우리가 적극 기여하는 위치에 있게 됐다”며 “외국의 한국인 입국금지를 어떻게 막느냐 하는 수세적인 입장이었다면, 이제는 적극적으로 외국의 코로나 대처에 대해 우리가 도우미 역할을 하는 터닝포인트”라고 말했다.

강민수 청와대 대변인도 “이번 진단키트의 첫 수출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공조의 일환”이라며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국제공조가 시급한 상황에서 ‘코로나 외교’의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자부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