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학교 유치원은 유치원도 아니란 말인가”

기사승인 2020.03.11  18:05:46

공유
default_news_ad1

- 日 사이타마, ‘재일 조선유치원’ 빼고 마스크 배포 논란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에도 아베 정부가 소극적.방어적 대책으로 일관하는 가운데, 일본 지자체가 재일 조선유치원을 제외하고 마스크를 배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사이타마신문>은 10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할 수 없자, 사이타마시 대책위원회가 시가 비축한 마스크 24만 매 중 18만 매를 아동클럽, 노인요양시설, 보육원, 유치원 등에 배포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여기에 재일 조선유치원은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김명준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 사무총장에 따르면, 사이타마 조선유치원 측이 마스크를 받기 위해 시청을 찾아갔으나, ‘조선유치원’은 해당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듣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일본 정부가 재일 조선유치원에 대한 무상화 배제정책을 시행한 데 이어,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한 마스크 배포에도 차별하는 것. 사이타마 시의 사례만 알려졌을 뿐, 전국적으로 마스크 배포 차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명준 사무총장은 “국가와 지자체가 똘똘 뭉쳐 차별하는 것은 생명과 건강이 걸린 문제에서도 예외가 없다”며 “조선학교 유치원은 유치원도 아니란 말인가. 사람도 아니란 말이냐”고 일갈했다.

일본 지자체의 마스크 차별배포에 비영리민간단체 ‘김복동의 희망’은 재일 조선유치원 마스크 지원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화물기 운항도 차질을 빚어, 한 달 이상 소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1일 현재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를 포함해 1천 278명이다.

(제목 수정-오후 11시 10분)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