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 총리, “일본의 ‘사실상 입국금지’ 조치 유감..대응조치 강구”

기사승인 2020.03.06  10:23:25

공유
default_news_ad1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유감”이라며 “대응조치”를 예고했다.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일본 정부가 우리 국민들에 대해 사실상 전면적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했다”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러한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도 적절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과 중국에서의 입국자 2주간 지정장소 대기, 비자면제 조치 정지, 한국과 중국발 항공기 나리타·간사이공항 한정 등을 담은 입국 규제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맞서, 외교부가 6일 대응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6일 오전 10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세부 내용을 조율하고 있다. 

NSC는 또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친서’로 돌파구가 열린 남북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답장을 보낸 바 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