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외교부 업무보고, ‘코로나19’로 시진핑 방한 등 외교일정 차질 예상

기사승인 2020.03.03  15:47:44

공유
default_news_ad1

중국발 ‘코로나19’ 영향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등 외교일정에 차질이 예상된다. 외교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 업무추진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3일 ‘국민 안전과 한반도 평화를 최우선으로, 당당한 국익 중심의 외교’라는 주제로 ‘2020년 외교부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서면보고로 대체됐다.

2020년 외교부 업무추진 계획은 △실용적 투톱 정상외교 지속 추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견인, △주변 4국과의 확대협력 외교 전개, △중견국 교량외교 전개, △국민안전 증진 및 신흥안보 외교 전개, △융.복합 외교 전개 등 6개 핵심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그리고 쟁점과제로 미.중간 전략경쟁에 대한 능동적 대응을 꼽았다.

하지만 올해 업무계획은 ‘코로나19’ 상황이 잠잠해질 때까지 당분간 추진되기 어렵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특히,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상반기 방한이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 일본 언론은 4월 시 주석의 일본 방한이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상반기까지는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외교력을 총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현재로서는 시 주석 방한 공식 입장은 예정대로 변동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사태를 극복하지 않으면 영향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시 주석 방한 외에도 도쿄올림픽 계기 문재인 대통령 방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방한, 한.중.일 정상회의 서울 개최,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등도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것.

이 당국자는 “‘코로나19’ 사태가 굉장히 큰 이슈이다. 자연스럽게 2020년 외교부 업무계획도 조정과 보완이 불가피하다”며 “당분간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모든 외교력을 집중한다. 하루속히 극복되고 나면 준비한 업무계획도 그에 맞춰서 스케쥴도 조정할 필요가 있고, 내용에 있어서도 코로나 사태 경험에 따른 수정보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견인과 관련, 남북 철도도로사업과 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 등을 통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선순환 구조로 남북미 대화 모멘텀을 재점화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도발 자제, 대화호응 메시지를 지속해서 발신하고 비핵화는 물론, 남북.북미관계, 평화체제, ‘밝은 미래’를 함께 다뤄나가는 포괄적 협의를 꾸준히 추진하며 유연하고 창의적인 구상을 통해 북미 대화 촉진 등 우리의 능동적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것.

특히, 남북철도도로사업은 신북방정책을 본격화하는 ‘신북방 협력의 해’ 선포와 맞물려 추진하겠다고 알렸다.

이 당국자는 “제재 면제가 필요하면 면제를 추진하고, 면제 대상이 아니라면 미국 등 동맹국과 긴밀히 협의하는 등 유형별로 분류해서 열심히 추진하려고 한다”며 “그러나 북한 상황 때문에, 열심히 우리가 노력해도 호응이 없으면 쉽지 않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외교부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협상을 가능한 조기에 합의하며, 2020년 수교 30주년 계기 ‘한.러 상호 교류의 해’ 기념행사를 열고,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으로 중견국 간 내실있는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업무계획에 담았다.

또한, 4~5월 중 열리는 핵확산금지조약(NPT) 발표 50주년 계기 NPT 평가회의에 참여해 북핵 문제 관련 공동성명을 채택하도록 할 계획도 수립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