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외교부 노력에도 한국인 입국금지국 계속 증가

기사승인 2020.03.02  16:17:01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확진자가 4천여 명을 넘으면서, 외교부의 노력에도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2일 현재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는 36개국이다.

마셜제도, 마이크로네시아, 말레이시아, 몽골, 바누아투,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솔로몬제도, 쿡제도, 키리바시, 투발루, 홍콩, 엘살바도르, 자메이카, 트리니다드토바고, 키르기스스탄, 터키, 레바논, 바레인, 요르단, 이라크,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쿠웨이트,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세이셸, 앙골라, 코모로 등이다.

일본, 싱가포르, 필리핀 등은 대구.경북 지역 입국자를 받지 않으며, 사우디아라비아는 관광비자 소지자의 입국을 금했다. 베트남은 관광목적의 무비자 입국을 중단했다. 신혼여행지인 몰디브는 당초 한국인 입국금지령을 내릴 계획이었으나, 서울에서 오는 입국자는 받아들이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는 대부분 나라는 자체 방역이 어려운 국가들이 대부분이다. 한국과 30위 이내 주요 교역국 중에서는 홍콩과 터키가 한국인 입국금지령을 내렸다.

한국인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는 국가는 45개국이다.

뉴질랜드, 대만, 라오스, 마카오, 인도, 태국,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멕시코, 세인트루시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에콰도르, 온두라스, 콜롬비아, 파나마, 파라과이, 라트비아, 북마케도니아, 불가리아, 벨라루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사이프러스 세르비아, 아이슬란드, 아제르바이잔, 알바니아, 영국,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크로아티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모로코, 오만, 카타르, 튀니지, 가봉, 나이지리아, 말라위, 모잠비크, 에티오피아, 우간다, 잠비아, 짐바브웨, 케냐 등이다.

중국의 경우, 지방정부 차원에서 한국인을 격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산둥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광둥성, 푸젠성, 상하이시, 장쑤성, 저장성, 톈진시, 충칭시, 베이징시, 산시성, 쓰촨성 등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코로나19’ 상황을 심각 단계로 올리면서, 한국이 지역감염을 통제하지 못했다고 잘못 이해할 수 있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는 모든 자원을 방역에 투입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고 강화된 방역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가 민주적이고 개방적이며 투명한 방식 때문이라는 것.

하지만 이 당국자는 “(자신들이) 의료체계에 자신이 없고 방역능력에 확신이 안 서면 극단적인 수단을 하는 것 같다. 그러나 입국금지는 좋은 수단이 아니”라며 “(입국금지국이) 늘어날 수 있지만, 한국이 잘 대처하고 대응하고 있다는 것만 증명한다면 제한조치는 단 시일 내에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가 지난달 29일 하노이행 아시아나 항공편을 긴급 회항시킨 사례처럼, 다른 국가들의 한국인에 대한 조치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각국의 한국인 입국 관련 조치가 ‘긴급한 상황’을 이유로 갑작스럽게 결정을 내리는 경우가 많아, 국민에게 제때 알려지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일이 발생하는데, 개선의 노력을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