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HO 관계자, “북한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징후 없어”

기사승인 2020.02.19  15:23:39

공유
default_news_ad1

18일(현지시각)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가 북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 참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이 “현재로서는 (북한 내에) 어떠한 신호도 없고 우리가 거기서 코로나19를 처리해야 할 징후가 없다”고 밝혔다.

‘북한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한국 내 일부 보도에 동조하지 않은 셈이다.

18일자 북한 <노동신문>도 “아직까지는” 코로나 19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북한은 국경폐쇄에 가까운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라이언 팀장은 이번 주 내에서 북한을 지원하기 위한 방역 장비와 물자가 선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든 나라들처럼 북한 정부도 코로나19 사태를 우려하고 있고 “그들이 대비할 수 있게 기술적.실제적 지원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