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방경제협력 구체적 성과위해 총력 집중할 것"

기사승인 2020.02.18  18:31:57

공유
default_news_ad1

- 북방위, 17개 광역지자체와 첫 '신북방정책 실무협의회' 개최

   
▲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18일 17개 광역지자체 관련 실무자들과 '제1차 북방위·지자체 신북방정책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북방경제협력위원회]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 위원장 권구훈)는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웨스트빌딩에서 17개 광역지자체 관련 실무자들과 '제1차 북방위·지자체 신북방정책 실무협의회'를 진행했다.

북방위는 "신북방정책의 컨트롤 타워로서 지자체와 체계적인 협력 채널을 구축하고, 광역지자체의 신북방 경제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신북방정책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처음으로 회의를 개최하였다"고 실무협의회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연두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올해를 '신북방협력의 해'로 삼기로 한 북방위가 가시적인 북방경제협력의 성과를 내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체제를 구축한 것이다.

북방위는 이날 "중앙부처-지자체-유관기관 등과 협력하여 크고 작은 성과 사례 등 실질적인 북방경제협력의 성과 창출과 확산의 한 해로 만들기 위해 조직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의를 주관한 조창상 북방위 부단장은 "그간 북방위, 광역지자체, 중앙부처가 개별적으로 추진해 온 신북방정책 및 사업간 연계성과 효과성 도모를 위한 총괄적인 협력 채널 구축이 시급했다"며 "이번 '신북방정책 실무협의회'를 통해 지자체가 추진하고 있는 신북방정책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사업 간 연계를 강화하는 한편, 정부와 지자체 간의 정책자원을 효율적으로 접목하여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방위와 중앙부처, 지자체와 유관기관 사이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나가고 관광·농업·의료 및 물류‧인프라 등 다방면에서 북방지역과 경제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여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고, 북방위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17개 광역지자체 국‧과장 등 33명이 참석해 올해 북방위와 지자체가 중국 동북지역을 포함한 14개 북방국가와 추진하는 협력사업 현황을 공유했다.

북방위는 오는 3월 3일 위원장 주재로 17개 광역지자체 경제 부단체장들과 '신북방 교류협력 전략협의회'를 개최해 14개 북방국가와의 경제협력 및 문화‧인적교류 방안과 우리 기업의 교역 및 투자 진출방안 등을 논의하고, 이같은 내용을 모아 3월 25일 제7차 북방위 전체회의에 '2020년 중앙부처-지자체 신북방정책 추진방향(가칭)'안건으로 보고할 계획이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