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스틸웰, “문재인-아베 대화, 한일관계 개선 신호 의미”

기사승인 2019.11.06  11:05:12

공유
default_news_ad1
   
▲ 방한 중인 데이비스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6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 강경화 장관과 조세영 1차관을 연이어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방한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방한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대화가 양국의 관계개선을 위한 신호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맞선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6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1차관을 잇달아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차관과 함께 동맹과 관계의 핵심 이슈에 대해 논의할 시간을 갖게 되어 영광이었다”며 “미국과 한국의 동맹관계는 인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특히,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별도로 만난 데 대해,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는 데 주목한다. (양국이) 관계를 개선하는 신호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전략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방한했다. 하지만 한.일 간 강제징용문제로 촉발된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철회를 압박하러 왔다는 게 중론이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그는 “지소미아는 한미일 안전보장에 매우 유익하다”며 “한국을 방문할 때, 한국 정부에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고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소미아 종료되면 정보공유가)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으며 “한일 양국이 한층 폭넓은 관점에서 이 문제를 봐야 한다. 경제문제가 안보문제가 파급돼서는 안 된다”는 이유.

하지만 과거사 문제에 반발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서는 “미국이 중재할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어, 조건 없는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철회를 주장했다.

방한 중인 스틸웰 차관보는 일부 언론과 비공개 만남 등을 가진 뒤, 7일 중국 베이징으로 떠난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