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재일동포 5,500명, 日 유보무상화 실시 이후 최대 규모 항의집회

기사승인 2019.11.05  22:52:37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유치반에 대한 유보무상화 배제를 반대하는 11.2집회와 시위행진’이 지난 2일 도쿄에서 진행되었다고 재일 <조선신보>가 5일 보도했다.

   
▲ ‘조선유치반에 대한 유보무상화 배제를 반대하는 11.2집회와 시위행진’이 지난 2일 도쿄 히비야야외음악당에서 5,5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사진-조선신보]

신문에 따르면, 이날 집회와 시위행진은 유보무상화제도(유아교육과 보육의 무상화제도) 실시 이후 최대 규모의 항의집회가 되었다.

‘조선유치반 유보무상화 중앙대책위원회’ 위원장인 재일 총련중앙 남승우 부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1948년 일본당국이 조선학교 폐쇄령을 내려 우리 학교를 탄압한 그때로부터 70여 년 동안 온갖 차별과 규제, 정치적 압력으로 민족교육에 대한 탄압을 가하며 이제는 어린 아이들에게까지 그 검은 마수를 뻗치고 있다”며, 일본당국의 민족배타, 민족말살행위를 규탄했다.

그는 “오늘의 집회와 시위를 계기로 모든 재일동포들은 단결하고 또 단결하여 4.24의 투쟁정신으로 동포사회의 귀중한 보배인 아이들을 위하여 조선유치반의 유보무상화를 반드시 쟁취할 것”을 힘차게 호소했다.

‘평화포럼 및 조선학교를 지원하는 전국네트워크’ 후지모토 야스나리(藤本泰成) 공동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고등학교무상화제도의 대상에서 조선고급학교를 제외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조선유치반의 아이들까지 무상화제도의 대상에서 제외하였다”면서 “일본정부가 주동하여 차별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 집회장에서는 5,500명의 참가자들이 분노의 함성을 올렸다. [사진-조선신보]

이날 집회에서는 북한의 해외동포원호위원회에서 집회 앞으로 보내온 연대사에 이어 일본 각계 인사들의 연대인사가 소개되었다. 집회 마지막으로 일본정부에 넘기는 요청문이 채택되었다.

신문은 “집회가 열린 히비야야외음악당은 유보무상화제도에서 조선유치반을 배제하는 용납 못할 민족차별책동을 감행한 일본당국에 대한 치솟는 분노로 가득 찼으며 일본당국의 민족교육말살책동을 규탄하고 유보무상화를 비롯한 민족교육의 제반권리를 기어이 쟁취하고야말 전체 참가자들의 결의로 들끓었다”고 집회 분위기를 전했다.

   
▲ 집회 후 진행된 시위행진. 행진대열은 길가는 일본시민들에게서도 많은 지지와 성원을 받았다.
[사진-조선신보]

집회 후 시위행진이 진행되었다.

신문은 “시위대열에는 조선어, 일본어, 영어로 새겨진 350여개의 구호판과 100여 폭의 횡단막들이 배치되어 투쟁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면서 “참가자들은 도쿄역 주변까지의 약3km 구간을 ‘일본정부는 조선유치반에 대한 부당한 차별을 당장 그만두라!’ ‘일본당국은 어린이들의 보육과 교육의 권리를 보장하라!’ 등 힘찬 구호를 부르며 행진하였다”고 알렸다.

이날 집회와 시위행진에는 “총련중앙 허종만 의장이 각 부의장들을 비롯한 중앙상임위원들, 간토지방을 중심으로 한 현본부위원장들과 일꾼, 동포들, 조선대학교와 초중고급학교 교직원, 학생, 유치반 원아들과 보호자와 학부모들, 각계각층 일본시민들 약 5,500명과 함께 참가하였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