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FIFA, “남북 축구 통한 화합 이루길”.. 취재진·응원단 방북 무산

기사승인 2019.10.12  11:50:14

공유
default_news_ad1

국제축구연맹(FIFA)이 오는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측과 북측의 월드컵 예선 경기와 관련해 스포츠를 통한 화합을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1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FIFA 대변인실 관계자는 11일, 남측 중계진과 취재진, 그리고 응원단 등이 북측으로부터 초청을 받지 못해 방북이 무산됐다는 보도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FIFA 대변인실 관계자는 “축구는 축하와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사람들을 하나로 통합할 수 있는 독특한 힘을 가지고 있는데, 오는 15일 평양 남북의 경기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측 축구협회는 지난달 2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예선전 홈 경기 일정을 전달하면서 남측과의 경기를 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치르겠다고 통보했다.

이로써 평양에서 남북 간에 월드컵 예선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 경기는 취재진과 응원단뿐만 아니라 생중계도 없이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남측 선수단은 베이징을 경유하는 경로를 통해 14일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