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외무성, “안보리 6개국 규탄성명, 미국이 추종국가들 사촉”(전문)

기사승인 2019.10.10  16:38:52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2일 북한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규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유럽지역 6개국 성명에, 북한은 “미국이 배후”라고 의심하며, “중대조치를 재촉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10일 대변인 담화를 발표,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8일 미국의 사촉을 받은 영국, 프랑스, 도이췰란드 등 EU 6개 나라들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비공개회의라는 것을 벌려놓고 우리의 자위적 조치를 걸고 드는 규탄성명을 발표하였다”며 입장을 내놨다.

“공정성과 형평성을 표방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최근에 진행된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싸일 미니트맨-3 시험발사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고 우리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당한 조치만을 걸고 드는 것은 우리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는 것.

특히, 유엔 안보리 유럽지역 6개국의 규탄성명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주장하며, “추종국가들을 사촉하여 우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도록 한 데 대해 우리는 그 기도가 무엇인지 깊이 따져보고 있다”고 엄포를 놨다.

또한, 미국의 ICBM ‘미니트맨-3’ 시험발사에 대응해 “같은 수준에서 맞대응해 줄 수 있지만, 아직은 그 정도까지의 대응행동이 불필요하거나 시기상조라는 판단 밑에 자제하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외무성은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으며 우리가 지금까지 자제하여온 모든 것이 무한정 계속된다는 법은 없다”며 “현실은 미국과의 신뢰구축을 위하여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재고하는 방향으로 우리를 재촉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의 SLBM 발사에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엔 안보리 이사국의 요구로 8일(현지시각) 유엔 안보리 비공개회의가 열렸다. 그리고 유럽지역 6개국 명의의 규탄성명이 발표됐다. 비상임이사국인 벨기에, 폴란드, 차기 이사국 에스토니아가 동참했다.

이들은 “도발적인 행동을 규탄하는 우리의 입장을 재확인하”며 “이는 명백하게 안보리 제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안보리가 제재 결의를 유지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비공개회의에 안보리 이사국인 미국, 중국, 러시아가 어떤 입장을 보였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미국과 그 추종자들이 이번 안보리 회의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 문제를 제기한다면 우리의 주권을 방어하기 위한 욕망을 더 촉진하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전문)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8일 미국의 사촉을 받은 영국,프랑스,도이췰란드 등 EU 6개나라들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비공개회의라는것을 벌려놓고 우리의 자위적조치를 걸고드는 《규탄》성명을 발표하였다.

공정성과 형평성을 표방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최근에 진행된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싸일 《미니트맨-3》시험발사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고 우리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당한 조치만을 걸고드는것은 우리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다.

더우기 조미실무협상을 애걸하고서는 빈손으로 나와 협상을 결렬시켜놓고도 회담결과가 긍정적이였다고 너스레를 떨고있는 미국이 뒤돌아앉아 추종국가들을 사촉하여 우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도록 한데 대해 우리는 그 기도가 무엇인지 깊이 따져보고있다.

국제사회가 인정한바와 같이 미국의 이번 대륙간탄도미싸일시험발사가 우리를 압박할 목적으로 진행된것이 명백한 실정에서 우리도 같은 수준에서 맞대응해줄수 있지만 아직은 그 정도까지의 대응행동이 불필요하거나 시기상조라는 판단밑에 자제하고있을뿐이다.

그러나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으며 우리가 지금까지 자제하여온 모든것이 무한정 계속된다는 법은 없다.

우리가 강하게 경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옳바른 자대나 기준도 없이 그 누구의 리해관계에 따라 우리의 자위권에 속하는 문제를 부당하게 탁우에 올려놓고있는 현실은 미국과의 신뢰구축을 위하여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재고하는 방향으로 우리를 재촉하고있다.

2019년 10월 10일
평양(끝)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