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신문, "배신 서슴치 않는 자들과 민족의 운명 논할 수 없다"

기사승인 2019.10.09  14:58:07

공유
default_news_ad1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북남합의도 안중에 없이 그 어떤 배신행위도 서슴지 않는 이런 자들과 어떻게 북남관계 문제, 민족의 운명 문제를 논할수 있겠는가."

<노동신문>은 9일 '파렴치한 도발, 더러운 야합의 산물'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우리 국회가 여야 합의로 북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조선반도의 정세악화에 대한 책임을 우리(북)에게 떠넘기고 반공화국적대기운을 고취하기 위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신문은 특히 집권여당이 자유한국당과 결탁해 이번 결의안 채택에 팔을 걷고 나섰다며, "남조선 국회의 이번 결의안 채택 놀음은 반공화국 대결로 저들의 정치적 야욕을 실현해보려는 여야 정상배들의 더러운 야합의 산물, 용납 못할 동족대결망동"이라고 맹비난했다.

북미대화와 남북관계와 선순환을 기대하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한미합동군사연습과 최신 공격형무기 반입부터 중단하라고 주장해 온 북한은 이같은 행위가 "가뜩이나 교착상태에 놓인 북남관계를 더욱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회는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방사포 도발을 9·19 군사합의 정신에 위배되는 행위라고 지적한 '북한의 핵 고도화와 미사일 도발 규탄 및 재발 방지 촉구 결의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했다.

신문은 "우리는 남조선의 그 어느 정당이 어떤 감투를 쓰고있든 우리와 대결하려는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민족을 반역하며 대세에 역행해 나서는자들은 반드시 두고두고 뼈저린 후회를 하게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신문은 전날에도 '수치스러운 외세추종정책의 산물'이라는 정세해설 기사에서 최근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1차회의와 제16차 통합국방협의체 회의 진행을 전하면서 한국정부가 수치스러운 친미굴종정책, 군사적 대결야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