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워싱턴서 회동

기사승인 2019.10.09  09:28:57

공유
default_news_ad1

- 유럽 6개국, 안보리 회의 직후 ‘북 SLBM 발사 규탄’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들이 8일(이하 현지시각) 워싱턴 DC에서 만났다고 미국 국무부가 발표했다.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이 성과 없이 끝난지 사흘 만이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이날 잇따라 양자 회동과 3자 회동을 개최했다는 것이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3국 수석대표들은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를 이룩하고 항구적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북한 관련한 한.미, 미.일, 한.미.일 간 긴밀한 조율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5일 실무협상 직후 북측 수석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성명을 통해 “협상은 우리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면서 “우리는 미국 측이 우리와의 협상에 실제적인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판단한 데 따라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 볼 것을 권고하였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 유엔본부에서는 8일 지난 2일 북한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발사 관련 유엔 안보리 회의가 열렸으나, 공식 문건 채택 없이 끝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회의 소집을 요구했던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은 회의 직후 별도 성명을 통해 북한의 발사가 “지역 안보와 안정을 해치고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국제 제재가 완전하고 엄격하게 집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에는 15개 안보리 이사국 중 폴란드와 벨기에, 내년 1월 이사국이 되는 에스토니아가 동참했다. 모두 유럽 나라들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토프 호이겐 유엔 주재 독일 대사는 회의 분위기에 대해 “실질적으로 만장일치였고 북한의 행동에 매우 비판적이었다”고 소개했다. 동시에 “모든 이들이 스톡홀름에서 시작된 협상이 재개되기를 희망했다”고 알렸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