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본군‘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난망’

기사승인 2019.10.08  16:23:28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2017년 무산된 일본군성노예 관련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어려울 전망이다. 유네스코가 당사자 간 대화를 권고했지만, 일본 측이 지금까지 응하지 않기 때문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2017년 당시 일본군‘위안부’ 기록물 등재가 연기 결정되고, 합의점을 찾아서 등재해야 하는 사안이지만 아직 진전된 상황이 없다”며 “대화촉진은 국제연대위원회와 이에 다른 의견을 낸 일본 NGO 간 대화를 주선하는 것이다. 하지만 일본 NGO가 응하지 않아 양측 간 대화는 성립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8개국 14개 단체로 구성된 국제연대위원회는 지난 2016년 5월 영국 왕립전쟁박물관과 함께 '일본군'위안부'의 목소리'(Voices of 'Comfort Women')라는 제목으로 관련 기록물 2천744건의 등재를 신청했다.

하지만 2017년 10월 유네스코는 일본 측의 반대로 국제자문위원회(IAC)의 결정에 따라 “당사자 간 대화촉진”을 권고했다. IAC는 당사자 간 대화에 편리한 시간과 장소를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공을 넘겼다.

그러나 현재까지 일본 측이 대화에 응하지 않아 진척이 없다. 외교부는 유네스코 사무국에 대화가 열릴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할 뿐이다.

또한, 이를 기회로 2018년 10월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기록유산 포괄적 제도개선을 위한 향후 절차에 관한 행동계획’이 채택되고, 논의 중이지만, 여기에도 ‘위안부’ 기록물은 해당하지 않아, 등록이 난망하다.

이 당국자는 “‘위안부’ 기록물 등재문제는 현재 진행되는 제도개선과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세계기록유산 등재제도를 개선하더라도 지난 2017년 내려진 당사자 간 대화 권고는 그대로 유지된다는 이유에서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