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통일부 당국자, 평양 월드컵 남북 예선전 관련 제재 면제 마무리

기사승인 2019.10.08  15:49:43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인 카타르 월드컵 남북 예선전 관련, 경기운영에 필요한 유엔제재 면제가 지난주에 마무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월드컵 평양 예선전 경기 운영과 관련된 선수단 방북에 필요한 유엔제재 면제는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지난주에 마무리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제재면제 품목에 대해서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서도 정확히 밝히지 않는 것이 관례"라며, "축구경기에 필요한 물품으로 경기운영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 받았다"고만 말했다.

제재면제 절차는 대한축구협회나 아시아축구연맹(AFC)가 아니라 우리 정부가 직접 진행했으며, 이에 앞서 축구협회는 물품 반출승인권이 있는 통일부에 반출물품 목록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제재면제 절차를 직접 진행한 것은 개별단체의 요구를 수렴해 해당 국가 정부에서 절차를 밟아달라는 유엔안보리 대북제재위의 권고에 따른 것이기도 하고 국제 제재가 엄존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물품 반출승인권을 앞세워 유엔 대북제재위의 면제절차를 건너뛸 경우 해당 협회 등이 당할 수 있는 불이익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현재 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를 통해 북측과 이동경로에 대해 협의하고 있으나 아직 서해직항로, 육로 방북, 제3국을 통한 방북 등 구체적인 이동경로는 확정된 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측은 축구협회에 비자 발급을 위해 명단을 제출하라는 통보를 한 바 있어 제3국을 통한 방북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돌았다.

이날까지 축구협회로부터 방북승인 신청은 들어오지 않았으며, 응원단과 관련해서는 "다각적으로 타진하고 있으나 얼마 남지 않은 일정인데 아무런 답을 듣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