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유엔대사, ‘SLBM 대응 안보리 회의’에 경고 메시지

기사승인 2019.10.08  10:45:53

공유
default_news_ad1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가 7일(이하 현지시각) 북한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은 지난 2일 북한의 SLBM 발사가 안보리 대북 결의 위반이라며 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3국은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이 열리던 5일에 안보리 회의 개최를 요구했으나, 이번 주로 연기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우리는 영국과 프랑스, 그리고 독일의 불순한 움직임 배후에 미국이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미국과 그 추종자들이 이번 안보리 회의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 문제를 제기한다면 우리의 주권을 방어하기 위한 욕망을 더 촉진하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북한이 어떤 방법으로 주권을 방어할 것인가, 추가 미사일 시험을 할 수도 있는가’는 질문을 받은 김 대사는 “우리가 향후 무엇을 하는지 주의깊게 지켜봐달라”면서도 “그것이 또다른 미사일 발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비록 지난 5일 북미 실무협상이 합의 없이 끝나기는 했으나 여전히 대화 기조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안보리가 이 분위기를 해치는 조치를 하지 말하는 뜻이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