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소재부품 수급 지원센터’ 방문..‘탈일본’ 행보

기사승인 2019.09.10  12:54:19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낮 대한상의 내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한 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서울시 중구 소재 대한상공회의소 내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했다. 말 많았던 개각을 마무리한 뒤 다시 ‘탈일본’ 행보에 나선 셈이다.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해 지난 7월 22일 개소한 민관 합동 조직이다. 총 32개 기관에서 파견된 39명이 근무하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 및 정부 지원 정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의 수급 애로를 접수하여 대체 수입처 확보, 국내 생산을 위한 환경.고용 인허가 신속 처리, 금융 지원 등의 원스톱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센터는 개소 이후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이 예상되는 159개 품목의 수입.사용기업 12,479개사에 대한 실태조사를 완료했다. 특정국가 의존도, 수급차질시 파급효과, 잠재 애로 제기기업 등을 중심으로 500여개 중점관리기업을 선정하여 1:1 밀착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 문 대통령이 10일 KIST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조국 법무장관도 참석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을 의결했다. 9월 중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가 구성된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게 되었다”면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강국을 위한 국가전략 과제”이자 “한일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근본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핵심기술의 자립화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키우는 것은 곧 중소.중견기업을 키우는 것이고, 대.중소기업이 협력하는 산업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며, “장기간 누적되어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만드는 일”이라고 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