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촛불정부에서도 청산못한 국정원 민간인 사찰에 충격”

기사승인 2019.08.29  17:18:15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단체들, 국정원대전지부 앞에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요구

   
▲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는 8월 28일 오후 1시 30분, 국정원 대전지부 앞에서 ‘국정원 민간인 사찰, 프락치 공작 규탄 대전시민사회종교계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국정원의 프락치 공작에 동원되었던 ‘김대표’가 최근 한 언론에 폭로한 보도가 나오자, 대전지역 단체들도 “충격적인 민간인 사찰 사건이 폭로되었다”며, “촛불 정부 이후에도 청산되지 못하고 자행된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전지역 80여개 단체로 구성된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이하 적폐청산대전본부)’는 8월 28일 오후 1시 30분, 국정원 대전지부 앞(대전 유성구 반석동)에서 ‘국정원 민간인 사찰, 프락치 공작 규탄 대전시민사회종교계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적폐청산대전본부’ 관계자는 “국정원 경기지부에서 있었던 이번 사건이 비단 경기지부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라며, “이번에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면, 대전에서 이런 일 없으리라는 법이 없고, 민간인들은 불안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언에 나선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촛불로 세운 정부의 국정원에서 생계가 어려운 사람에게 돈으로 회유하고 매수해서 민간인을 사찰하였다니, 이런 배신도 없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이 시간에도 헌신하고 있는 대다수 국정원 직원들을 위해서라도 국정원의 더러운 오명을 씌운 일부 직원들의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 ‘김 대표’ 프락치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서대전 실행위원장 김신일 목사도 규탄 발언에 나서 “이번에 양심선언을 통해서 국정원의 켜켜이 쌓인 적폐가 드러났다”며, “일말의 양심이 있는 국정원 직원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불안에 떨지 말고, 지금까지 있었던 적폐를 국민 앞에 낱낱이 고백하고 양심선언하는 국정원 직원들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훈 국정원장 물러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하다면 국정원 해체까지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중당대전시당 노원록 위원장은 “국정원 경기지부 요원들이 ‘RO의 잔당을 소탕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했다”면서 “그들은 그 목적에 수단과 방법을 끼워 넣고 있다. 그 수단과 방법은 분명히 불법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눈에 보이지 않는 특수활동비를 이용해서 성매매까지 이용해서 민간인 프락치들을 관리하고 협박했던 것이 이 불법의 끝은 어디인가? 정말로 놀랍기까지 하다”며, “이런 국정원의 불법사찰, 불법 민간인 프락치 활동 사찰을 반드시 근절하기 위해서는 민간인들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말했다.

   
▲ 대전충남 겨레하나 상임대표 박규용 목사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이들은 마지막으로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는 국정원의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과 프락치 공작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관련된 국정원 직원들의 구속수사를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성매매’ 정황도 언급하며 “국민의 혈세가 국정원 직원들의 불법성매매 비용으로 버젓이 이용되었다면, 이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로 마땅히 국정원이 해체되어야 할 이유가 될 것”이라며, “국정원의 성매매특별법위반 혐의와 그에 쓰인 특수활동비의 내역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이에 따른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무고한 사람을 간첩과 공안사범으로 조작했던 국정원의 악습과 폐단이 촛불혁명과 정권교체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서훈 국장원장은 국정원의 민간인 불법사찰과 프락치 공작에 대해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강력히 요구한다”고도 밝혔다.

한편, 기자회견을 앞두고 회견 장소를 두고 국정원 측과 ‘적폐청산대전본부’ 측 사이에서 마찰이 벌어지기도 했다. 기자회견은 국정원 대전지부 정문으로 가는 길목에서 진행되었다.

 

대전=임재근 객원기자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