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외무성, 日정부 ‘조선학교 유치원’ 지원 배제에 ‘반북 적대행위’

기사승인 2019.08.23  19:30:32

공유
default_news_ad1

일본 당국이 재일 조선학교 유치원‧보육소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데 대해 북한이 연일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23일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 적대행위라고 단죄했다.

일본 국회는 지난 5월 10일 ‘유아교육‧보육무상화’를 내용으로 한 ‘아이키우기지원법’을 채택, 오는 10월 1일부터 유치원‧보육소들의 유아교육‧보육시설에 다니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그 비용을 ‘무상화’하는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지만 재일 조선학교 유치원‧보육소는 이 조치에서 배제하려 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담화는 “일본인민들과 똑같이 소비세납부의무를 리행하고있는 재일동포들의 자녀들을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려는 것은 극히 불공평하고 악랄한 민족차별행위”라고 규정하고 “특히 아베정권은 말로는 ‘조건부없는 대화’를 떠들면서도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정치적탄압과 천만부당한 차별행위를 더 교활하고 악랄하게 감행하고있다”고 지적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7월 2일자 <요미우리>와의 인터뷰에서 “조건 없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서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전달해 놨으며 납치문제의 전면적인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

담화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일본정부의 무분별한 망동을 결코 간과하지 않을것이며 자기 공민들의 존엄과 권익을 옹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