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오는 20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려

기사승인 2019.08.16  17:02:52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과 중국, 일본 외교장관회의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다.

외교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가 8월 20일부터 22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타로 일본 외무대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3국 협력 체제의 제도화 및 내실화 기반이 강화될 것”이라고 외교부는 기대했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중, 한.일 외교장관 양자회담 일정도 조율 중이다. 특히,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양국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한.일 외교장관 양자회담이 열릴 경우, 어떤 논의가 있을지 눈길이 쏠린다.

한.일 외교장관은 지난 2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 계기로 만났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 한 채 끝났다.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8.15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촉구한 뒤여서 귀추가 주목된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