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범 후손’ 아베, 15일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기사승인 2019.08.15  10:13:19

공유
default_news_ad1

2차 세계대전 ‘전범’ 기시 노부스케의 외손자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5일 ‘종전일’을 맞아 도쿄 시내 야스쿠니(靖国)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1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를 대신해 신사를 방문한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이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야스쿠니 신사는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의 위패가 합사된 곳으로 일본 우익의 정신적 고향이다.

아베 총리는 2차 내각 출범 1년 뒤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국과 중국의 격렬한 반발을 불렀다. 아울러 2013년 이후 7년 연속 공물을 봉납했다.     

<교도통신>은 초당파의원연맹 “다함께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한국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있는 지도자들이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며, 이러한 자세가 바탕이 될 때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추가, 15:38)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