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장소는 독립기념관

기사승인 2019.08.13  11:45:58

공유
default_news_ad1

- “선열의 독립 염원 이어받아 진정한 광복의 길 열어가겠다”

전범의 후손인 아베 신조가 이끄는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판결을 빌미 삼아 한국에 ‘경제보복’을 단행한 가운데, 15일 오전 10시 제74주년 광복절 정부 경축식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다.  

13일 행정안전부는 “우리나라 독립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지니고 있는 장소인 독립기념관(천안시 소재)에서 경축식이 개최되는 것은 지난 2004년 이후 15년 만”이라고 밝혔다. 독립유공자와 각계각층의 국민, 사회 단체 대표, 주한외교단 등 1,8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경축식의 주제는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이다. 글씨체는 백범 김구 선생의 필체를 모아 만들었다. 우리의 힘으로 광복을 이루어낸 “선열들의 독립 염원의 뜻을 이어받아 미래 세대들을 위한 진정한 광복의 길을 열어가겠다”는 결기를 다짐하게 된다.  
 

   
▲ 광복군 서명 태극기. [자료제공-행정안전부]

행사장 무대는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내에 ‘불굴의 한국인상’ 앞쪽으로 조성되며, 무대 중앙 뒤편은 무궁화로 꾸며진다. 좌측에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의미를 살리고 대한민국 미래 100년의 소망을 담은 ‘100년의 소원 태극기’가, 우측에는 광복군들의 조국 광복에 대한 염원이 담긴 ‘광복군 서명 태극기’가 걸린다.

행사는 주빈과 생존 애국지사들의 동반입장 이후, 오프닝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오프닝 공연에는 독립군가 ‘여명의 노래’를 배경음악으로 한 영상이 상영된 후, 진정한 광복을 향해 함께 나아가자는 청년들의 염원이 담긴 뮤지컬 퍼포먼스 “나의 독립을 선포하라”가 이어진다. 배우 손현주 씨, 가수 겸 배우 김동완 씨 등이 출연한다.

올해 광복절 독립유공 포상자 178명 중 후손 4명과 애국지사 본인 1명 등 총 5명에게 포상이 직접 수여될 예정이다.

‘우리의 염원’ - ‘되찾은 빛’ - ‘함께 밝혀 갈 길’ 3개의 주제로 총 6곡으로 새롭게 편성한 창작구성곡인 “광복환상곡”이 경축공연곡으로 선보인다. 가수 소향, 팝페라 가수 임형주, 바리톤 안희도, 독립유공자 후손 비올리스트 안톤 강 등이 출연한다.
 
이어 독립기념관 내 통일염원의 동산에서 미래세대 대표인 광주 송우초등학교 4학년 학생 4명과 소안도 출신 독립유공자 후손 학생 2명이 참가하는 타종행사가 진행된다. 

광주 송우초등학교 4학년 2반 학생 21명은 ‘6.30 남북미 판문점 회동’을 보고 통일의 염원을 손편지에 담아 문 대통령에게 보냈으며 ‘가장 늦은 통일을 가장 멋진 통일로’라는 뮤직비디오를 제작해서 유튜브에 공개했다. 인구 2,500명에 불과한 소안도는 애국지사 89명을 배출한 항일의 섬이다. 

생존 애국지사, 석오 이동녕 선생 손녀, 조민기 학생(15세)이 이끄는 만세삼창으로 모든 행사가 마무리된다.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열린다. 

독립기념관은 11월 24일까지 특별기획전 ‘기미년 이후 백년’을 개최한다. 서울 서대문형무소 독립민주축제(8.14~15) 등 12만명이 참가하는 지자체 차원의 100여개 행사, 몬트리올 한일축제(8.17) 등 36개국 77개 공관과 한인회 주최 행사가 열린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