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서는 안 된다”

기사승인 2019.08.12  17:18:31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일본의 수출 보복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제공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2시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며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 실례로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수석보좌관 회의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을 비롯해 수석과 보좌관, 주요 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을 비롯해 수석과 보좌관, 주요 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같은 시각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전략물자수출입고시 변경 관련 브리핑’을 갖고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오늘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발표하게 되었다”며 “금번 고시 개정안에는 일본이 '가의2' 지역으로 분류된다”고 밝혔다. 사실상 ‘백색국가’에서 일본을 제외한 것이다.

한편,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일본 <마이니치>가 미국이 징용과 청구권 문제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미 측에 확인을 했는데, 사실이 아니라는 답을 들었다”고 확인했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