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조대위,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연대성명 발표

기사승인 2019.08.12  15:15:50

공유
default_news_ad1

북측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조대위)가 오는 14일 열리는 1,400차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을 맞아 연대성명을 발표했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대위’는 1,400차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맞이 세계연대집회의 성과적 개최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연대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조대위는 “일본 패전 74주년이 되는 지금까지 전쟁범죄를 인정하지 않는 것도 모자라 성노예는 자발적인 의사라고 주장하며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있으며 강제징용피해자들의 정당한 사죄배상요구에 대해서도 경제침략의 칼을 빼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한국정부를 상대로 감행하고 있는 경제보복을 ‘도발’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일본의 위험천만한 전쟁책동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면서 “아베 정권의 과거 침략역사와 전쟁범죄 부정과 왜곡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정의연은 1991년부터 시작된 북측의 연대를 재확인하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한 남북연대를 더욱 공고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북측 연대사는 오는 14일 낮 12시 서울 중학동 평화로에서 열리는 1,400차 수요시위 및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맞이 세계연대집회에서 공식 발표된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