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신문, 日경제성장은 조선 약탈의 대가...청산은 피할 수 없는 의무

기사승인 2019.07.10  17:34:13

공유
default_news_ad1

"일본이 자랑하는 '경제적 번영'은 우리의 귀중한 지하자원과 조선 민족의 피와 땀, 목숨의 대가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렇듯 치떨리는 죄악의 대가를 받아내지 않은 채 세월의 이끼속에 묻어버릴 수 없다. 과거청산은 일본의 피할 수 없는 법적, 도덕적 의무이다."

북한 내각 및 최고인민회의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10일 '조선의 지하자원을 무자비하게 강탈해간 강도의 무리'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글에서 일제가 식민지 강점 후 조선의 지하자원을 대대적으로 약탈했다며, 금, 철광, 석탄 등의 약탈규모를 구체적으로 폭로하고 그 대가를 받아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신문은 일제가 1915년 12월 '조선광업령'을 공포하고 광업자본을 대대적으로 침투(일본인에 의한 광업출원건수 1910년  436건에서 1920년 1만 1,086건으로 증가)하여 조선의 지하자원을 조직적으로 약탈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일본 본토에는 자본주의 발전에 절실히 필요한 철광석, 석탄, 희유금속광물 등 지하자원이 많이 매장되어 있지 않거나 거의 없었기 때문에 조선의 지하자원을 약탈하는 것은 일제의 식민지 경제약탈 정책에서 기본을 이루었다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제는 금 제련업자들을 조선에 진출시켜 금을 대량으로 약탈하고 '조선은행'을 통해 금을 수매하여 일본 조폐국에 수납하는 형식으로도 금을 약탈했는데, 1910년~1918년에 일본으로 가져간 금만 천문학적 액수에 달하였다.

태평양전쟁 도발 후 일제의 금 약탈은 절정에 달해 1937년부터 1944년까지 남포, 문평, 흥남, 장항, 해주, 룡암포 등 제련소에서 약탈한 금만 백수십t에 달했다.

공업의 기본원료인 철광의 약탈에도 열중하여 무산, 은률, 재령, 하성, 은룡, 개천, 황주, 겸이포, 리원, 남양의 철광산을 독점적 지배권으로 묶어놓고 매년 막대한 양의 철광석을 약탈했다. 만주침략을 시작한 이후에는 조선을 하나의 거대한 군수제철기지로 삼아 1936년에는 1933년에 비해 10만t이 증가할 정도로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일제는 1943년과 1944년에만 559만6,000여t의 철광석을 약탈했으며, 패망 직전 조선의 제철분야에 투하된 자본총액의 100%가 일본자본일 정도로 끝까지 조선의 철광을 쥐어 짜내려고 하였다. 석탄도 마찬가지여서 1937년~1944년 까지 유연탄은 1,833만여t, 무연탄은 1,000만t이상 약탈했다.

이밖에도 일제는 동, 아연, 중석, 니켈, 망간, 마그네사이트 등 각종 지하자원을 약탈하기 위해 광분하였다.

신문은 일본이 어떻게도 과거청산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하면서 "죄악에 찬 과거를 인정하고 철저한 사죄와 배상의 길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