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이 불가능한 이유

기사승인 2019.06.17  00:47:57

공유
default_news_ad1

- [기획] 한민국 박사의 ‘천안함 범죄 완전 증명’ ⑤

<천안함 범죄를 완전히 증명한다>

국방부가 자행한 천안함 범죄를 완전하게 증명하는 천안함 범죄시리즈를 매주 월요일 총 12회에 걸쳐서 연재합니다. 저는 함장과 국방부를 천안함 46용사의 살인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람으로서 이 글의 주장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질 것을 약속드립니다.

1. 천안함 범죄를 단칼에 베는 보배로운 칼 (5월 20일)
2.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 (5월 27일)
3. 해군과 신상철이 주장한 좌초가 불가능한 이유 (6월 3일)
4. 신상철과 네티즌이 주장한 잠수함 충돌이 불가능한 이유 (6월 10일)
5.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이 불가능한 이유 (6월 17일)
6. 모든 물리적 증거와 일치하는 유일한 반파원인 (6월 24일)
7. 천안함의 반파모습은 천안함 범죄의 제1증거이다 (7월 1일)
8. 스크루 프로펠러의 손상은 좌초증거가 아니다 (7월 8일)
9. 반파 후 1초 만에 사라진 함미의 비밀 (7월 15일)
10. 천안함 장병들의 삶과 죽음을 가른 비밀의 문 (7월 22일)
11. 너무도 원통한 46용사의 죽음을 기억하라 (7월 29일)
12. 천안함 범죄자 국방부는 8천만 겨레에 사죄하라 (8월 5일)

<한민국 박사의 천안함 저서 및 카페>

1. 누가 그들을 죽였는가? 천안함 살인사건의 10가지 물리적 증거 (밥북, 2019)
2. 한사람을 기다리며 천안함을 고발하다1.2 (밥북, 2015)
3. 천안함 고발카페 http://cafe.daum.net/warship772

 

지난 시간에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를 이용한 인과관계 검증으로 신상철 전 조사위원과 네티즌이 주장하는 잠수함 충돌이 불가능한 사실을 증명했습니다.

오늘은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를 이용한 인과관계 검증으로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에 의한 반파가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증명하겠습니다. 나아가 어뢰폭발이나 기뢰폭발, 잠수함 충돌, 혹은 어떠한 외부충격에 의한 반파도 모두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완전하게 증명하겠습니다. (이하 존칭생략)

국방부의 어뢰폭발 주장

정부와 국방부는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해서 반파되고, 46장병들이 사망했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북한은 살인국가요, 북한의 지도자들은 살인자가 된다. 이러한 주장은 100% 거짓이다. 단 1%의 진실가능성도 없다. 그 이유는 어뢰폭발(반파원인)과 조작이 불가능한 반파결과들 사이에 인과관계가 전혀 성립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방부가 어뢰폭발이 없기 때문에 당연히 어뢰공격도 있을 수 없다.

먼저 정부와 국방부의 어뢰폭발 주장을 간단히 살펴보자. 정부와 국방부의 어뢰폭발 주장은 〈합동조사결과 보고서: 천안함 피격사건〉(국방부, 2010.9.20)에 따른다. 편의상 〈합동조사결과 보고서: 천안함 피격사건〉을 ‘국방부 보고서’라 칭한다.

국방부가 발행한 ‘국방부 보고서’는 천안함의 좌현하단 아래에서 발생한 어뢰폭발로 천안함이 반파되었다고 보고한다.

민·군 합동조사단은 인양한 함수, 함미 선체의 변형형태와 사고 해역에서 수거한 증거물들을 조사한 결과, 천안함은 북한에서 제조한 감응어뢰의 강력한 수중폭발에 의해 선체가 절단되어 침몰한 것으로 판단하였다.(국방부 보고서, 26쪽)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서 절단되어 침몰되었고, 폭발위치는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이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폭약 250Kg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하였다.(국방부 보고서, 29쪽)

이처럼 국방부는 북한의 어뢰가 좌현하단 아래에서 폭발해서 천안함이 절단되었다고 주장한다.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의 위치는 좌현 하단 6M∼9M 사이이다.

   
▲ 국방부가 보고한 감응어뢰의 폭발위치. [자료출처 - 국방부 보고서, 137쪽]


천안함의 반파모습과 어뢰폭발의 인과관계 검증

정부와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이 진실(True)이라면, 어뢰폭발과 10가지 물리적 증거들 사이에 모두 인과관계가 성립할 것이다. 그러나 어뢰폭발과 단 한 가지 물리적 증거라도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을 경우에 어뢰폭발 주장은 거짓이다.

먼저 천안함의 반파모습은 좌현보다 우현의 손실이 훨씬 크고, 특히 좌현하단보다 우현하단의 손실이 훨씬 크다(연합뉴스, 2010.4.25; 동아일보, 2010.4.26). 또한 좌현상단이 크게 팽창하고, 우현하단이 크게 수축하고, 좌현하단은 수축현상이 발생하지 않았다(국방부 보고서, 100쪽). 이러한 천안함의 반파모습과 어뢰폭발 사이에 인과관계가 성립하는가?

천안함의 좌현하단의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좌현보다 우현의 손실이 훨씬 크고, 좌현하단보다 우현하단의 손실이 훨씬 클 수 있는가? 좌현하단보다 우현하단의 손상이 훨씬 클 수 있는가? 그것은 불가능하다. 100% 불가능하다. 단 1%의 가능성도 없다.

또한 천안함의 좌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좌현하단에서 수축이 일어나지 않고, 우현하단이 크게 수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것은 완전히 불가능하다.

천안함의 좌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좌현하단의 손상이 우현하단보다 훨씬 커야 한다. 또한 좌현하단에 수축현상이 크게 발생해야 한다. 그러나 천안함의 반파모습은 반대이다. 따라서 국방부가 주장하는 좌현하단에서 어뢰폭발 주장은 완전히 거짓(False)이다.

스크루 프로펠러의 손상과 어뢰폭발의 인과관계 검증

천안함의 우현 스크루 프로펠러는 전진모드에서 모든 프로펠러의 가장자리가 안쪽으로 휘는 특이한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모습이 좌현하단의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가능한가? 이것은 불가능하다. 좌현하단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우현하단에 설치된 우현 스크루 프로펠러가 손상될 수 없다. 더구나 우현 스크루 프로펠러의 모든 날개들이 모두 안쪽으로 휘어지는 것은 불가능하다.

국방부는 천안함 반파와 함께 스크루 프로펠러의 작동이 정지되고, 이때 프로펠러들이 회전관성에 의해서 휘어졌다고 주장한다(국방부 보고서, 51쪽; 한겨레신문, 2010.9.13). 천안함의 반파로 동력이 차단된 후에 관성회전에 의해서 프로펠러들이 안쪽으로 휘어지다니! 이러한 황당한 주장에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대략 난감이다. 정말로 국방부가 국민들을 ‘개돼지’로 알지 않고서는 결코 저런 말을 할 수 없을 것이다.

국방부의 주장을 지지하는 어떤 교수는 스크루 프로펠러들이 회전관성에 의해서 휘어지는 황당한 시뮬레이션을 제시하였다(프레시안, 2010.11.22). 그러나 교수가 제시한 시뮬레이션에서 프로펠러들이 휘는 방향이 실제와 반대방향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문제를 지적하자 시뮬레이션을 담당했던 교수는 ‘그렇다면 원인을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자신의 주장을 바꾸었다.

천안함의 반파 후 부력과 어뢰폭발의 인과관계 검증

천안함의 반파 후에 함수는 오랫동안 부력을 유지하고, 함미는 부력이 전혀 없는 상태로 곧바로 가라앉았다. 이것은 오랫동안 물위를 떠다닌 함수와, 천안함의 반파 시에 발생하는 파편들과 함미가 비슷한 위치에 있다는 사실로 확인되었다(국방부 보고서, 108쪽). 그러면 천안함의 반파와 동시에 함미가 가라앉을 가능성이 있는가? 그것은 불가능하다. 그 이유는 수밀문 때문이다.

천안함에는 어뢰폭발과 공중폭격에 대비해서 다수의 수밀문(격벽)이 설치되어 있다. 따라서 천안함이 어뢰폭발로 반파될 경우에 함수와 함미는 모두 부력에 의해서 바닷물에 떠야 한다. 함미 역시 함수처럼 바닷물에 떠야 한다.

사고시간에 백령도 근해의 조류는 남동쪽이었다. 따라서 천안함 반파 시에 발생한 파편들과 함미의 침몰위치는 완전히 달라야 한다. 그러나 천안함의 함미는 부력이 전혀 없는 파편들과 비슷한 위치에 침몰하였다. 이러한 사실은 천안함의 반파 직전에 이미 함미에 부력이 전혀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천안함 장병들의 상태와 어뢰폭발의 인과관계 검증

천안함 함수의 장병들은 대부분 별다른 상처가 없이 생존하고, 또한 바닷물에 젖지 않았다. 이러한 사실은 해경에 구조되는 장병들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함미의 장병들의 사인은 익사이며, 대부분 별다른 상처가 없는 모습을 보였다(미디어오늘, 2010.6.24; 뉴시스, 2010.4.19).

이러한 장병들의 상태가 어뢰폭발로 천안함이 반파될 경우에 가능한가? 불가능하다. 완전히 불가능하다. 천안함이 어뢰공격으로 반파될 경우에 함수의 장병들이 별다른 상처 없이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천안함이 반파될 정도의 파괴력을 갖는 어뢰폭발이 있었다면, 함수의 장병들과 함미의 장병들이 모두 폭발에 의한 충격으로 사망해야 한다. 별다른 상처 없이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하고, 별다른 상처 없이 익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함미의 좌초흔적과 어뢰폭발의 인과관계 검증

천안함 함미의 좌현하단에 긴 좌초흔적이 있다. 이러한 좌초흔적이 어뢰폭발로 반파될 경우에 가능한가? 이것은 불가능하다.

국방부(해군)는 사고 다음날 실종자 가족들을 상대로 “천안함이 백령도 해안에서 좌초를 했다”고 보고했다가 나중에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주장을 바꾸었다. 그리고 천안함 함미에 있던 뚜렷한 좌초흔적(스크래치)마저 지워버렸다. 국방부가 천안함 사건을 밝히는 중요한 증거를 없애버렸다.

국방부의 어뢰폭발 주장이 불가능한 이유

국방부의 어뢰공격 주장은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에서 총 8가지 물리적 증거들과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는다.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과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는 8가지 물리적 증거들은 모두 국방부의 어뢰공격을 부정하는 강력한 증거이다.

천안함의 좌현하단의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좌현하단보다 우현하단의 손상이 큰 것은 불가능하며, 또한 좌현상단이 팽창하면서 동시에 우현하단이 크게 수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어떠한 경우에도 좌현하단이 수축하지 않는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우현 프로펠러의 모든 날개들이 안쪽으로 휘어 들어가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함미에 좌초흔적이 발생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천안함의 좌현하단의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함미가 1초 만에 바다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 불가능하다. 어떠한 폭발에서도 반파된 천안함의 함미가 곧바로 바다 속으로 사라지는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함수의 장병들이 별 다른 상처 없이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함미의 장병들이 별 다른 상처 없이 익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위의 물리적 증거들은 국방부나 어떤 누구도 조작할 수 없다. 국방부의 어뢰공격 주장은 100% 거짓이요, 단 1%의 진실 가능성도 없는 새빨간 거짓말이다. 따라서 그동안 국방부가 신문방송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어뢰폭발의 증거로 제시한 물리적 증거나 증언들은 모두 조작이요, 거짓말이다.

천안함의 우현하단 아래에서 어뢰폭발이 불가능한 이유

인터넷상에서 국방부 주장을 지지하는 일부 사람들은 천안함의 좌현하단이 아니라 우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했다고 주장한다. 좌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천안함의 반파모습과 전혀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일부 네티즌의 주장이다.

그러나 천안함의 우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한 가능성도 전혀 없다. 좌현하단 아래에 어뢰폭발이 불가능한 것처럼 우현하단 아래에서 어뢰폭발도 불가능하다.

천안함의 우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좌현보다 우현의 손상이 큰 것이 가능하다. 또한 우현하단이 수축하고, 좌현상단이 팽창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우현하단 아래에서 어뢰가 폭발할 경우에 천안함이 우현으로 넘어가는 것은 불가능하다. 반파된 천안함의 함수는 우현으로 넘어간 모습이었다. 그리고 스크루 프로펠러의 특이한 손상이 불가능하고, 함미의 좌현하단에 뚜렷한 좌초흔적이 발생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반파와 동시에 함미가 전혀 부력이 없는 상태로 바다 속으로 가라앉은 것은 불가능하다. 반파 후 함수가 오랫동안 표류하면서 함미만이 곧바로 가라앉은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어뢰폭발로 천안함이 반파될 경우에 함수의 장병들이 별다른 상처 없이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하고, 함미의 장병들이 별다른 상처 없이 익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나아가 함수와 함미의 장병들이 경험한 서로 다른 삶과 죽음을 전혀 설명할 수 없다.

위와 같은 이유에서 천안함의 우현하단에 잠수함이 충돌하는 경우도 불가능하다.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들에서 ‘대부분’ 물리적 증거들과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기 때문이다.

외부충격에 의한 어떠한 반파도 불가능한 이유

지금까지 천안함의 반파원인에 대한 많은 주장들이 있었다. 이러한 주장들은 대부분 외부에서 발생한 물리적 충격에 의한 반파주장이다. 대표적인 외부충격으로 국방부가 주장하는 어뢰폭발, 국방부의 주장과 다른 유형의 어뢰폭발, 신상철 및 네티즌이 주장하는 잠수함 충돌, 그리고 사건 초기에 일부가 주장한 기뢰폭발이 있다. 이러한 외부충격에 의한 반파는 모두 불가능하다. 어떠한 외부충격도 천안함 범죄의 10가지 물리적 증거들과 모두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을 인과관계로 검증해보자.

먼저 좌현하단에서 발생한 외부충격에 천안함이 반파될 경우에 좌현하단보다 우현하단의 손상이 큰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우현하단이 크게 수축하면서 좌현상단이 팽창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우현 프로펠러의 모든 날개들이 안쪽으로 휘어지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반파 후 함미가 곧바로 바다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 불가능하다. 함수의 장병들이 별 다른 상처 없이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함미의 장병들이 별 다른 상처 없이 익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그리고 함미에 좌초흔적이 발생하기 어렵다.

그리고 우현하단에서 발생한 외부충격에 천안함이 반파될 경우에 좌현하단보다 우현하단의 손상이 큰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 또한 우현하단이 수축하면서 좌현상단이 팽창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 그리고 천안함의 절단위치에서 외부충격이 가해졌다면 해당 부분이 절단될 수 있다.

그러나 우현하단에서 발생한 외부충격에 천안함이 반파될 경우에 우현 프로펠러의 모든 날개들이 안쪽으로 휘어지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반파된 함수가 우현으로 넘어간 것이 불가능하고, 반파 후 함미가 곧바로 바다 속으로 가라앉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함수의 장병들이 별 다른 상처 없이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함미의 장병들이 별 다른 상처 없이 익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그리고 함미에 좌초흔적이 발생하기 어렵다.

요약하면 천안함의 좌현하단에서 충격에 의한 반파는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들에서 8가지가 불일치한다. 그리고 우현하단에서 충격에 의한 반파는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들에서 7가지가 불일치한다.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들에서 일부는 좌현하단에서 발생한 충격에 의한 반파와 일치하고, 일부는 우현하단에서 발생한 충격에 의한 반파와 일치한다. 좌현하단에서 발생한 충격에 의한 반파와 일치하는 물리적 증거들은 우현하단에서 발생한 충격에 의한 반파와 일치하는 물리적 증거들과 모순관계에 있다. 나아가 상당수의 물리적 증거들은 좌현하단 혹은 우현하단에서 발생한 충격에 의한 반파와 모두 일치하지 않는다.

좌초의 충격에 의한 반파도 마찬가지이다. 좌현하단이든 우현하단이든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는 물리적 증거들이 다수이다.

이러한 이유에서 천안함의 반파원인으로 외부충격은 불가능하다. 어뢰폭발이나 기뢰폭발, 잠수함 충돌, 그리고 좌초와 같은 어떠한 외부충격도 불가능하다. 천안함의 좌현하단 혹은 우현하단에서 발생한 어떠한 외부충격도 천안함의 반파원인이 될 수 없다.

당신의 주장은 검증되었는가?

천안함의 반파원인을 찾는 핵심은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에 있다.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를 찾은 후에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를 ‘있는 그대로’ 해석하면 된다.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와 일치하는 반파원인을 ‘있는 그대로’ 확인하면 된다.

천안함 장병들의 예를 보자. 천안함의 반파 후 생존자들이 별다른 부상이 없이 생존하고, 사망 장병들은 별다른 부상이 없이 익사하였다. 이러한 사실이 조작된 것이 아니라면 천안함에는 생존자와 사망자들에게 외상을 줄 수 있는 어떠한 물리적 충격도 없었다. 진실이 되는 천안함의 반파원인은 생존자들이 별다른 부상 없이 물에 젖지 않은 채로 생존한 사실과 반드시 일치한다. 또한 진실이 되는 천안함의 반파원인은 사망자들이 별다른 부상 없이 바닷물에 익사한 사실과 반드시 일치한다. 여기에 어떤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인과관계를 이용한 검증은 행동분석의 기초이자, 모든 범죄분석의 기초이다. 모든 물리적 사건들은 인과관계로 구성된다. 인과관계의 법칙에 따라 진실이 되는 반파원인은 조작이 불가능한 모든 물리적 증거와 일치한다. 원인과 결과는 반드시 인과관계가 성립한다. 따라서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들과 모두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는 증언이나 증거는 모두 거짓(False)이다.

물론 반파원인에 대한 어떠한 가설을 제기하는 단계에서 천안함의 반파결과와 부분적으로 인과관계가 성립하는 여러 가지 반파원인이 제기될 수 있다. 여러분은 국방부의 어뢰공격 주장, 해군의 좌초 주장(천안함 사고 다음날 가족들 앞에서 보고한 좌초), 기뢰폭발 주장, 혹은 신상철 전 조사위원의 잠수함 충돌 주장을 지지할 수 있다.

그러나 어떠한 가설이나 주장은 반드시 인과관계로 검증되어야 한다. 반파원인에 대한 검증은 반드시 인과관계의 법칙에 따라 이루어져야 한다. 어떠한 가설이나 주장, 어떠한 증거나 증언도 인과관계의 법칙으로 검증되어야 한다. 인과관계로 검증되지 않는 가설이나 주장은 말 그대로 ‘검증되지 않은 가설이나 주장’일 뿐이다. 이제 당신의 선택이 남았다. 당신은 검증된 가설을 믿을 것인가, 검증되지 않는 가설을 믿을 것인가?

잊지 말자.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들과 일치하지 않는 어떠한 반파원인도 거짓이라는 사실을. 조작이 불가능한 물리적 증거들과 일치하지 않는 어떠한 주장이나 증거도 거짓이라는 사실을. 논리적으로 완전히 그러하다.

 

<천안함 범죄 완전증명 ⑥ 예고>

다음 〈천안함 범죄 완전증명 ⑥ 모든 물리적 증거와 일치하는 유일한 반파원인〉는 6월 24일(월)에 연재합니다. 조작이 불가능한 10가지 물리적 증거와 어떠한 모순도 없는 유일한 반파원인을 증명합니다.

 

한민국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