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미정상회담 1주년’ 여야, “싱가포르 정신으로 돌아가야”

기사승인 2019.06.12  13:18:30

공유
default_news_ad1

역사적인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12일 여야 정치권이 교착상태의 타개를 위한 각측의 노력을 당부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북미 70년의 적대관계와 마지막 남은 냉전의 고리를 끊는 의미가 있었다”면서 “싱가포르의 회담 정신은 쌓여온 불신을 해소하고 상대방에게 과도한 요구를 하기 전에 북미 양측이 상호신뢰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과 의지가 우선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하노이 2차 정상회담 결렬 이후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도 “싱가포르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미 양측은 불신과 오해를 풀기 위한 노력과 의지를 보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 더 자주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정 대변인은 “오늘(12일) 발표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의 오슬로 선언이 한반도 평화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오슬로 선언 이후 한반도 비핵화, 평화, 통일의 여정을 위해서는 국회차원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불씨는 살아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신뢰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 문제에서 남북미 3자는 운명공동체다. 돌아갈 길은 없고 앞으로 나아갈 수만 있을 뿐”이라며 “우리 정부와 북한, 미국에게 평화를 위한 부단한 노력을 다시 한 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