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평통, 19기 통일자문회의 위촉 시작...'국민참여공모제' 등 도입

기사승인 2019.06.11  17:16:20

공유
default_news_ad1

대통령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덕룡, 사무처장 황인성)가 오는 9월 1일부터 임기를 시작하는 제19기 통일자문회의 위촉절차를 시작했다.

민주평통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7월 완료 예정으로 통일자문회의 위촉절차의 제도화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한 민주평통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고 '국민참여형 통일기구'를 구성한다는 목표로 통일자문회의 위촉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19기 자문위원 위촉은 오는 28일까지 추천기관 추천을 받고 7월 4일까지 국민 참여 공모제를 통해 후보자 접수를 완료한 뒤  7~8월 중 경찰청 신원조사 등 후보자 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최종 자문위원 후보자를 선정하고, 대통령 재가를 거쳐 8월 말 자문위원 위촉 통보가 이루어지며, 9월 1일 제19기 통일자문회의가 공식 출범한다.

제19기 통일자문회의 구성은 △자문회의 운영 혁신과 효율성 제고를 위해 자문위원 수 조정 △여성·청년위원 비율을 대폭 확대△‘국민참여공모제’를 통해 전 국민 대상 참여 통로 개방 (1,900명 규모, 국내 1,600명, 해외 300명, 직능위원의 12.3% 규모) △통일공공외교의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해외조직 강화△ 평화·통일운동의 실질적 선도를 위한 지역조직 역량 강화의 방향에서 하겠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지방자치단체장, 국회의원, 주무관청의 장, 이북5도지사의 추천인원을 1,110명(16.6%) 감축하는 대신 국민 참여 기회를 확대하며, 국내 직능 위원은 1,400명(10.6%)으로 줄이고 해외 역량을 기존 3,300명에서 3,700명으로 400명(12.1%) 늘리기로 해 전체적으로는 기존 2만명에서 1만9,000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또 여성·청년위원 위촉 비율을 각각 기존 29.6%, 20.4%에서 40%, 30% 이상으로 대폭 확대해 조직의 다양성과 역동성을 강화하고, 기존 장년 남성 중심의 구성에서 성별·세대별 균형을 이루도록 하여 민주평통을 국민조직으로 변모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국민참여공모제’를 통해 법정 추천권자의 추천이 없더라도 재외동포를 포함하여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만19세 이상인 국민은 누구나 자문위원 위촉을 신청할 수 있도록 참여 통로를 개방하기로 했다. 즉 '자문위원 활동계획서'를 작성하여 지정된 서류와 함께 제출하면 소정의 심사를 거쳐 자문위원 후보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했다. 선정인원은 국내 1,600명, 해외 300명 등 1,900명이다.

해외조직의 활동력 강화를 위해서는 국가별 최소 위원 수를 1명에서 3명으로 상향하고, 지회를 33개에서 36개로 증설하는 등 소규모 조직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지역조직의 역량을 강화하고 위원 활동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임기 중 활동실적이 저조한 자문위원들의 위촉 해제를 실시하고, 정치적 중립 강화를 위해서 지방의원 및 정당 지역(당협)위원장은 민주평통 간부(부의장, 협의회장)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