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인 33명 탄 헝가리 유람선 침몰..7명 사망, 19명 실종

기사승인 2019.05.30  10:38:20

공유
default_news_ad1

29일 밤 9시(한국시간 30일 새벽 4시)께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단체 여행객 33명이 탄 유람선이 침몰했다. 현재까지 7명이 구조됐고 7명이 사망했다. 19명이 실종상태라고 외교부가 30일 전했다.

이날 오후부터 밤까지 폭풍우가 거셌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다뉴스강의 한 다리 부근에서 대형 크루즈선과 충돌한 유람선이 침몰한 것.

주헝가리대사관(대사 최규식)은 현장대책반을 구성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으로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외교부 본부 차원에서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꾸렸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직접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장을 맡아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파견 등을 지휘하고 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외교부 6명, 소방청 12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에 예정됐던 라시나 제르보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 사무총장과의 면담을 취소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