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일 외교장관, ‘강제징용 문제’ 입장차만 확인

기사승인 2019.05.24  07:03:02

공유
default_news_ad1
   
▲ 23일 한일 외교장관들이 파리에서 만났으나 강제징용 판결 관련 입장차만 확인했다. [사진제공-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일본 전범기업들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손해배상하라’는 대법원 판결을 놓고 평행선을 달렸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23일 프랑스 파리 OECD 각료이사회 계기에 열린 회담에서 고노 외무상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올해 1월 일본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른 외교 협의를 요구하다가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자 지난 20일 중재위 회부를 요구했다. 

강 장관도 한국 정부 입장을 반복했다. 이 사안이 한일관계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양 외교당국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는 만큼, 일측도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 치유를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고, 양국 정부 간에는 긴밀한 소통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것.

특히 강 장관은 일본 측을 향해 “신중한 언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1일 고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감을 갖고 강제징용 판결에 대응하라고 요구한 것을 되받아친 것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측이 일본이 요구한 중재위 회부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날 고노 외무상은 문 대통령이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거듭 강변했다. 6월 오사카 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시한이라는 인식도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