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일 외교장관, 23일 파리서 ‘강제징용 판결’ 논의

기사승인 2019.05.21  16:46:16

공유
default_news_ad1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오는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등 한일관계 현안을 논의한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은 5월 22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2019 경제협력개발기구, 즉 OECD 각료이사회에 참석한다”면서 “이 계기에 페루 및 일본과의 외교장관회담과 제3차 한·불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 날짜는 “5월 23일로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 문제를 포함한 양국 간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서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20일 일본 외무성이 강제징용 사안 관련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이하 1965년 협정)에 따른 중재위 회부를 요구한 데 대해, 김 대변인은 “제반 요소를 감안해서 신중히 검토해 나가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했다. 

21일 오후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속은 모르지만 (중재위 회부 요구를 하기 전에) 우리에게 미리 언질을 준 것은 없다”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올해 1월 일본이 요구했던 ‘1965년 협정에 따른 외교 협의’에 응하지 않았던 한국 정부가 중재위 회부 요구에 응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지난 2011년 한국이 ‘위안부 문제 관련해 1965년 협정에 따라 외교적 협의를 하자’고 요구했으나, 일본이 불응한 전례도 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