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강원도 철원지역 DMZ 6월 1일부터 개방

기사승인 2019.05.20  23:19:13

공유
default_news_ad1

강원도 철원지역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이 6월 1일(토)부터 개방된다.

정부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A통문까지는 차량으로 이동하고 A통문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B통문까지 DMZ 남측 철책을 따라 3.5㎞를 걸어서 이동한 후에, 그곳에서부터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 차량으로 이동하는 경로"인 철원구간을 6월 1일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전체 거리는 15㎞로 약 3시간이 소요되며, 구체적으로 △백마고지 전적비-A통문(차량 이동 1.5㎞)-△B통문(도보 이동 3.5㎞, 80분)-△C통문(차량 이동 1.5㎞)-△비상주 감시초소(GP, 차량이동 1.5㎞)-△C통문(차량이동 1.5㎞)-△백마고지 전적비(차량 이동 5.5㎞) 구간이다.

이번에 개방하는 철원구간은 지난 4월 27일 디엠지(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디엠지(DMZ) 내 비상주 감시초소(GP) 등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구간이며, 20일부터 참가 신청을 받는다.

참가 희망자는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 (www.durunubi.kr)’, 행정안전부 디엠지(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www.dmz.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철원 구간은 주 5일간(화·목요일 휴무), 1일 2회, 1회당 20명씩 운영할 계획이며, 신청 접수는 방문 희망일에 따라 20일부터 순차적으로 받아 추첨을 통해 최종 참가자로 정해진 분에게는 누리집과 휴대전화 문자로 알릴 예정이다.

특히 화살머리고지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현재 유해 발굴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지역으로서, 분단 이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GP를 견학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방문객들의 출입과 안전, 자연환경과 생태 보존을 위해 각별히 노력할 계획이며, 특히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코스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자연보호 대책을 마련해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